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조수미,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았다…유학 후 이해하고 용서하게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세계적인 성악가를 키워낸 어머니는 어떤 인물일까?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조수미가 자신의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수미는 과거 본인은 엄마처럼 되지 않겠다고 다짐하던 때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조수미는 "네 살부터 피아노를 배웠는데 하루 8시간씩 피아노 연습을 안 하면 방문을 안 열어줬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엄마는 전쟁, 가난 등 현실의 벽 때문에 좌절된 꿈을 나를 통해 이루고 싶어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수미는 어려서부터 피아노, 가야금, 그림 등 아티스트로 살아갔던 것. 조수미는 "너무 바빴다. 뭔가를 정말 많이 시켰다. 그런데 어머니는 10년 동안 옷 한 벌을 안 해 입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어릴 때는 엄마가 학교에 오는 게 싫었다. 매일 똑같은 옷을 입고 있었는데 그래서 우리 집이 잘 못 사는 게 잘 보이는 거 같고 그랬다"라고 했다. 그리고 꿈을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한 실망과 좌절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가 못 마땅했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어머니의 남다른 조언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의 어머니는 결혼도 안 된다고 했다. 한 남자에게 종속되지 않은 많은 사람이 사랑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라며 꿈을 이뤄서 세계를 돌며 노래해야 한다고 했다는 것.

그리고 조수미는 "어머니는 나를 딸이 아닌 아티스트로 대했던 것 같다. 그런데 원망스럽기도 했다.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한 것을 원하지 않는 걸까, 왜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후회하며 살까, 저렇게 살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조수미는 그런 서운함과 의문들이 유학을 떠난 후 해결됐음을 밝혔다. 유학을 가고 엄마의 편지를 받게 되며 그를 용서하고 사랑하고 이해하게 되었던 것이다.

조수미는 지난해 어머니는 잃었다며 "코로나로 인해 마지막을 지켜드리지 못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의 어머니는 치매를 앓고 있었고 이에 어느 순간부터는 조수미의 목소리도 그의 존재도 기억하지 못했다.

이어 조수미는 "작년 5월에 한국에 들어왔을 때 잠깐 창문을 통해 어머니를 볼 기회가 있었다"라며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인사를 드리고 갔는데 석 달 후 위독하시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런데 입국할 때 자가 격리가 필수인 상황이라 상황상 가는 길을 못 지켜드렸다"라며 가슴 아픈 이야기를 전했다.

조수미는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기 전 어머니를 위한 콘서트를 했었다며 "어머니가 떠나기 전 어머니를 위해 노래했던 콘서트인데 그것 또한 운명인 것 같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지난 2006년 아버지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못했다고 했다. 당시 그의 어머니는 딸의 장례식 참석보다 관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를 원했던 것.

이에 조수미는 파리 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앙코르 무대에서 아버지를 위한 아베마리아를 열창했다.

그는 "어머니는 내가 대한민국이 가장 사랑하는 아티스트가 되어한다고 했다. 그리고 어머니는 그게 꿈이었다"라며 결국 본인이 꿈을 이루며 어머니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고 안도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