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대호 은퇴 투어' KBO 40주년 올스타전 행사 계획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올 시즌 뒤 은퇴하는 롯데 이대호는 오는 16일 올스타전에서 은퇴 투어 행사를 갖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시즌 뒤 은퇴하는 롯데 이대호는 오는 16일 올스타전에서 은퇴 투어 행사를 갖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 만에 열리는 프로야구 올스타전 행사 계획이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6일 15일 올스타 프라이 데이에 이어 16일(토) 개최되는 별들의 축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행사 계획을 발표했다. 출범 40주년을 맞는 만큼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올스타전은 오후 3시 팬 사인회로 시작되는데 그라운드 외야 잔디에서 진행된다. 예년보다 운영 시간을 확대해 많은 팬들이 보다 여유롭게 사인을 받고 포토 타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오는 12일(화)까지 올스타전 예매자를 대상으로 120명을 추첨해 1인 2매씩 총 240명에게 팬 사인회 참여권을 증정한다. 당첨자는 13일(수) KBO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사인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팬들도 야구장 밖 팬 페스트 존에서도 선수들을 만나볼 수 있다. 팬 페스트존 에 마련되는 '베이스볼5' 경기장에서는 드림, 나눔 올스타 각 2명씩 총 4명의 선수가 팬들과 베이스볼5 미니 게임을 체험한다. 베이스볼5는 WBSC(국제야구소프트볼연맹)가 2018년 공식 명명한 스포츠로 별도의 장비 없이 고무공 하나로 즐기는 5 대 5 길거리 야구 게임이다. 참가자는 예매자들을 대상으로 당일 현장 이벤트를 통해 선정한다.

오후 4시 20분부터는 선수와 팬이 함께 달리는 '신한은행 SOL 슈퍼레이스'가 그라운드에서 열린다. 2019년 첫 선을 보인 슈퍼레이스는 각 구단의 선수 2명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어린이 팬과 보호자 2명, 구단 마스코트가 팀을 이뤄 낙하산 레이스, 점핑 디딤돌, 오뚜기 허들 등 총 6개의 장애물 코스를 통과해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리는 릴레이 게임이다. 2019년 우승팀은 키움이었다.

KBO 리그 40주년을 기념한 특별한 행사도 열린다. 지난 6월 구단 단장, 감독, 선수 등 162명의 전문가 투표와 팬 투표로 선정된 '레전드 40인'의 최다 득표 4명이 현장에서 최초 공개된다. KBO는 경기 전 공식 행사에서 레전드 4명에 대한 시상을 진행하며, 기념 유니폼과 모자, 트로피를 수여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2019년 올스타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년 올스타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10개 구단 팬들이 함께 참여해 더욱 특별한 시구 행사에 이어 오후 6시부터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본 경기가 진행된다. 나눔 올스타(LG, 키움, NC, KIA, 한화)와 드림 올스타(KT, 두산, 삼성, SSG, 롯데)의 대결인데 드림 올스타가 홈인 1루 더그아웃을 쓴다.

클리닝 타임 종료 후 롯데 이대호(40)의 은퇴 투어가 그라운드에서 진행된다. 개인 10번째 베스트 선발로 마지막 올스타전에 나서는 이대호는 감사 인사와 소감을 전하는 등 10개 구단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KBO는 이대호의 은퇴를 기념해 의미 있는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KBO는 경기 전 응원단상에서 선수와 팬이 홈런 대결을 펼치는 컴투스 '랜선 홈런 레이스'와 이닝 중 전광판 이벤트를 통해 푸짐한 선물을 증정하는 등 다양한 팬 참여 행사를 진행한다. 올스타전은 화려한 불꽃 놀이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팬 페스트 존 운영 계획 및 시상, 시구 계획 등은 추후 순차적으로 발표된다. 각종 행사에 참여하는 선수 명단은 감독 추천 선수 발표 이후 확정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