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카타르 월드컵] 세르비아 라커룸에 걸린 '코소보' 깃발...FIFA, 징계 절차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세르비아 대표팀 라커룸에 내걸린 정치적 깃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세르비아 대표팀의 라커룸에 정치적인 메시지가 담긴 깃발이 걸린 것과 관련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세르비아 축구 협회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이다.

영국 BBC는 27일 "세르비아 대표팀이 브라질과 조별리그 1차전 시작 전 라커룸에 코소보에 대한 정치적 메시지가 담긴 깃발을 내걸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이 깃발을 세르비아 정부나 축구협회 차원에서 건 것인지, 아니면 일부 선수의 돌발 행동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세르비아와 코소보 간의 관계는 최근 '번호판 사건'을 계기로 더욱 악화했다. 코소보가 이달 초부터 자국 내 세르비아계 주민들이 써온 세르비아 발급 차량 번호판을 모두 코소보 발급 번호판으로 바꾸도록 한 것이 시작이었다. 3주간의 유예 기간이 끝난 지난 22일부터는 차량 번호판 교체를 하지 않은 운전자에게 벌금까지 부과하고 있다.

번호판으로 시작된 두 나라 간의 갈등은 최근 유럽연합(EU)의 중재로 일단락됐으나, 역사적 감정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코소보는 1990년대 말 유고 연방 해체 때 독립하려다 수천 명이 숨지는 내전을 겪었고, 2008년 유엔과 미국 등의 승인 아래 독립했다. 하지만 세르비아는 지금도 코소보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자국 영토의 일부로 간주한다.

이날 세르비아 라커룸에 걸린 깃발에도 코소보 영토가 세르비아의 일부로 표기됐고, '(우리 영토를) 내줄 수 없다'는 문구가 쓰여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진을 입수한 코소보 축구협회는 FIFA에 공식 항의했고, FIFA는 관련 안건을 다루기 위한 징계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한편 코소보는 이번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아주경제=홍승완 기자 veryh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