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쿨리발리 결승골' 세네갈, 에콰도르 전 2-1 신승...20년 만에 16강行 [A조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세네갈이 열세를 극복하고 2002 한일 월드컵 이후로 16강 진출 티켓을 거머쥐는데 성공했다.

세네갈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A조 3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세네갈은 A조 2위가 되면서 네덜란드와 함께 16강에 올라갔고, 무승부만 거둬도 16강에 올라갈 수 있었던 에콰도르는 유리한 고지를 지키지 못하면서 탈락했다.

세네갈은 4-2-3-1을 꺼내들었다. 에두아르 멘디가 골문을 지켰고, 이스마일 야콥스, 압두 디알로, 칼리두 쿨리발리, 유수프 사발리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3선은 파페 게예와 파프 시스가 지켰고, 2선에 이스마일라 사르, 이드리사 게예, 일리만 은디아예가 배치. 최전방 원톱 자리에는 불라이 디아가 이름을 올렸다.

에콰도르도 4-3-3으로 맞섰다. 에르난 갈린데스가 골문을 지켰고, 페르비스 에스투피냔, 피에로 인카피에, 펠릭스 토레스, 앙헬로 프레시아도가 수비진을 형성했다

중원은 모이세 카이세도, 카를로스 그루에소, 알란 프랑코가 맡았고, 최전방에서 에네르 발렌시아, 마이클 에스트라다, 곤살로 플라타가 세네갈 골문을 노렸다.

엑스포츠뉴스


세네갈이 전반 초반부터 결정적인 기회를 두 번이나 잡았지만, 두 번의 슈팅 모두 골문 안으로 향하지 않으면서 세네갈 벤치를 탄식하게 만들었다.

패할 경우 16강 진출이 좌절되기에 양 팀 모두 조심스러운 운영을 하면서 팽팽한 균형이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전반 41분 사르가 에콰도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넘어지면서 세네갈이 페널티킥을 얻아냈다.

페널티킥을 얻어낸 사르가 직접 키커로 나섰고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면서 세네갈에게 귀중한 선제골을 안겨다 줬다.

엑스포츠뉴스


후반 3분 교체 투입된 에콰도르 미드필더 호세 시푸엔데스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멘디 골키퍼가 안전하게 잡아냈다.

후반 22분 에콰도르가 기사회생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카이세도가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동점이 됐지만 에콰도르가 세네갈에 승점 1점 앞서게 되면서 에콰도르가 다시 A조 2위로 올라섰다.

엑스포츠뉴스


그러나 세네갈이 동점을 허용한지 불과 2분 만에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세네갈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수 쿨리발리가 자기 앞에 떨어진 공을 정확하게 에콰도르 골문 안으로 넣으면서 다시 A조 2위 자리를 되찾았다.

후반 30분 세네갈 페널티 박스 안에서 플라타가 멋진 트래핑 끝에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슈팅은 멘디 골키퍼 품 안으로 향했다.

후반 36분 디아가 경기의 쐐기를 박을 수 있는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는데, 골대 옆으로 향하면서 유효슈팅이 되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은 6분이 주어졌지만 에콰도르는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하면서 세네갈이 20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EPA/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