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해인, 속옷만 입고 연주→유튜브 대박…박미선 "선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해인이 연기 대신 유튜브에 전념하게 된 배경을 털어놨다.

이해인은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고백했다.

이해인은 2011년 tvN '롤러코스터' 이후 이렇다 할 작품을 찍지 못한 것에 대해 "저도 이상한 게 (배우로서) 길이 닫혔다. 이상하게 일이 꼬이고 계속 안 됐다. 내 길이 아닌가 싶어 기다려보기엔 시간이 너무 많이 흘렀다"며 답답해했다.

이어 "필라테스 강사로도 잠깐 활동했는데 카메라 앞에서 일하던 사람들은 목마름이 있다. 카메라 앞에서 뭘 할 수 있을까 싶어 유튜브를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해인은 당초 유튜브에 브이로그만 올렸다고 한다. 다만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고 피아노를 연주하는 영상이 많은 관심을 얻은 것을 계기로 노출을 콘텐츠화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피아노 영상이 떡상하고 이거다 싶어 조금씩 더 벗었다"며 "저는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센 수위의 노출 영상은 600만 뷰였는데 저작권 때문에 내려갔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수익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수익 창출이 되는 채널이었다. 제가 이런 영상을 올리니까 노란 딱지만 붙더라. 그 다음엔 자격을 박탈해버린다. 그래서 수익이 없다"고 밝혔다. 수익이 없는데도 노출 영상을 올리는 이유를 묻자 "이 영상을 만들면서 제가 살아있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이해인은 또 "제가 진짜 궁금한 게 있다. 피아노를 칠 때 꼭 옷을 입고 쳐야 하냐"고 물어 출연진을 당황시키기도 했다.

이해인의 엄마는 딸의 유튜브 활동을 안타까워했다. 영상을 봤냐는 질문엔 "이모가 보지 말라고 하더라"라며 "(이런 영상을) 좋아할 부모가 어디 있겠냐. 배우 할 때는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해인은 엄마의 말에 "제가 꿈꿔온 이미지는 신비롭고 독보적인 이미지였다. 어느 배우가 속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연주를 하겠냐. 저는 저니까 할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대해 MC 김호영은 "저도 독보적이라는 말을 좋아한다. 스스로 독보적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대중들에게 내 마음이 전달될 때까지 기간이 좀 걸린다"면서도 "영리하게 하셔야 한다. 소모적으로 하지 말고 연기에 대한 열망이 있다면 본인이 맡고 싶은 영화의 OST를 연주하면서 그런 착장을 해보는 건 어떠냐"고 조언했다.

박미선은 "지금은 선을 넘었다. 나중에 뭐할 거냐"며 "좋은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오래 보자"고 응원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