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떡잎부터' 달랐던 조규성…"말릴 때까지 연습하던 아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높이 뛰어올라, 강하게 내리꽂은 이 헤더골은 조규성에게 최고의 무기입니다. '아시아 최초'의 기록을 만들어낸 이 장면을 스승은 이미 오래 전에 예견하고 있었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중학교 시절 조규성은 작고 왜소했지만 '가능성'이 보였습니다.

[이순우/안양공고 축구부 감독 : 볼을 좀 다룰 줄 알고 미드필더 역할로서 지능은 좀 있는 것 같고… 작았지만 길죽하게 빠진 모습이 기억이 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