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고두심 "前남편 왔다 가면 아이들 엉엉 울어…억장 무너졌다"('고두심이 좋아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배우 고두심이 싱글맘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인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40회에서는 배우이자 '싱글대디'인 정찬과 고두심이 6년 만에 만나 두 배우가 홀로 아이를 키우며 겪었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정찬을 위해 자신이 40년 넘게 살았던 서울 종로구 평창동 투어를 준비한다. 두 배우의 인연은 2006년 MBC 드라마 '얼마나 좋길래'에서 각각 엄마와 아들 역할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 싱글맘, 싱글대디로서의 속내를 서로에게 털어놓는다. 2012년 결혼해 딸과 아들을 한 명씩 둔 정찬은 2015년 이혼한 뒤로 초등학생 남매를 홀로 키우고 있다. 고두심 또한 1976년 결혼해 딸 한 명과 아들 한 명을 자녀로 뒀으나 1998년 이혼해 정찬의 이야기에 공감한다.

고두심은 "(이혼 후) 아이들 아빠가 집에 왔다가 갈 때면 애들이 '아빠 안녕히 가세요'하고는 막 뛰어가서 화장실 문이 쾅 닫히는 소리와 함께 엉엉 울더라"라며 "내가 얼마나 억장이 무너졌겠니"라며 쓸쓸한 웃음을 보인다.

고두심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훔치던 정찬은 "아이들에게 나는 부족한 아빠"라며 두 아이에 대한 미안함을 털어놓는다. 고두심과 정찬의 대화는 이후로도 길게 이어져 두 사람은 한참이 지난 뒤에야 자리에서 일어났다는 후문이다.

고두심은 2007년 자신의 딸 결혼식 사회를 정찬에게 부탁했다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한다. 고두심은 당시 이야기를 꺼내며 "그때 정찬이 정말 근사했다. 양복을 입고 서있으면 외국배우 같았다"고 회상한다.

고두심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단골 식당들로 정찬을 데려가 파스타와 스테이크, 제주 음식까지 골고루 맛본다. 또 정찬의 자녀들에게 선물로 줄 팔찌를 만드는 수공예 비즈공방, 연기에 대한 열정을 다시 느낄 수 있는 대학로 뮤지컬 리허설 현장 등을 방문해 진솔한 대화를 나눈다.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