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멋지다 연진아" 직접 외친 '뉴스룸' 임지연…눈썹부심부터 母의 한마디까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더 글로리'의 빌런 박연진으로 뜨겁게 주목받은 배우 임지연이 '뉴스룸' 인터뷰에서 소감을 밝혔다.

임지연은 26일 방송된 JTBC 뉴스프로그램 '뉴스룸'에 출연해 온 가족이 '임지연' 대신 '연진아'를 외친다고 말문을 열며, 악역 박연진으로 새롭게 주목받은 소감-배우로서의 진심을 이야기했다.

임지연은 "가족 전체가 다 "연진아"를 많이 외치시고 '연진아 집에 언제 오니''연진아 집에 찌게 해놨다''연진아 우리 연진이 멋지다 연진아' 정말 많이 듣고 있어서 가족들뿐만 아니라 친구들 뭐 어딜 가나 "연진아 연진아" 새로 들어간 작품에서의 감독님조차도 연진이를 부르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극중 기상캐스터 후배와 "'뉴스룸' 보는 줄"이라며 말싸움을 했던 임지연은 "상상도 못했는데, 사실 이만큼의 기대는 했다. 만약 작품이 정말 잘 된다면 이만큼의 저를 초대해 주시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첫 악역 연기를 펼친 임지연은 "악역은 항상 제가 배우로서 도전을 하고 싶었다. 근데 좀처럼 기회가 쉽게 오지 않더라"며 "'더 글로리'라는 작품을 제가 읽게 되었고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물론 두렵지만 내가 이것을 잘 해내지 못할 거라는 걱정은 컸지만 그래 한 번 용기 내서 도전해서 이렇게 매력적인 대본상 이미 만들어진 악역을 내가 정말 잘 해보자라는 생각에 욕심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연진이라는 인물 자체가 보여줄 것들이 많았다.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제가 기존에 너무 이런 모습이 없었기 때문에 보시는 분들이 굉장히 신선하다라는 얘기를 많이 해주시는 것 같다"며 "워낙 감정 표출이 많다보니까 화가 나면 바로 표현하고 이런 것들이 좀 시원하다라는 느낌이 들었던 건 사실인 것 같아요. 근데 또 그만큼 오는 좀 혼자 집에 오면 아 내가 이렇게 성질이 안 좋았나, 이렇게 예민해졌나 내가 이렇게 예민한 사람이 아닌데 어 왜 이렇게 미간에 주름이 많이 잡혔지 막 이런 생각도 많이 하게 됐고, 워낙 소리를 많이 지르다 보니까 목이 하루 종일 촬영하면서 남아 있지가 않더라"고 고백했다. 담배를 계속 피우다보니 목소리가 잘 안 나오고 가래가 끼기도 했다고.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썹 부심'이 있다는 그는 "저는 눈썹이 너무 싫었다. 어떻게 보면 되게 촌스럽기도 하고 이런 눈썹이 되게 싫었다"며 "그런데 이런 짙은 눈썹이 연진이랑 또 되게 잘 맞는 것 같고, 조금만 움직여도 극대화되는 이 눈썹의 움직임들이 제가 좀 연진이를 할 때 되게 많이 활용했던 소스 였던 것 같다"고 했다.

이밖에도 한눈으로 웃는 버릇이 박연진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한쪽만 올라가는 입꼬리나 그리고 좀 좀 쨍한 스타일의 어떤 색깔의 옷이 좀 잘 받는다. 그런 옷들 화려한 옷들 도시적인 느낌 그리고 그런 것들을 좀 살리고 활용해서 연진이를 만들어보자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도 했다. 이어 "그 캐릭터가 더 돋보이고 더 세보이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했다"고도 했다.

1~16부 기상캐스터 신은 다 외워서 한꺼번에 촬영하다시피 했다는 임지연은 즉석에서 기상캐스터로서 날씨를 안내하는 장면을 유창하게 재연해보이기도 했다. 또 문동은 역 송혜교가 외쳤던 "멋지다 연진아"를 직접 박수와 함께 재연하며 즐거워 했다.

임지연은 "파트1은 너무 떨려서 한 번밖에 못 봤다. 파트2는 제가 봐도 너무 재미있어서 한 세 번은 본 것 같다"면서 "개인적으로 동은이 대사 '나 지금 되게 신나'하는 장면을 좋아한다. 그 대사가 너무 찰떡같이 붙어서 저는 지금도 어딜 가나 '나 되게 신나' 이 얘기를 정말 많이 한다"고 고백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지연은 "제가 뭐 경험이 오래되진 않았지만 10년이 넘는 저의 연기 세월 동안 전 사실 항상 절실했다. 20대 땐 정말 많이 혼나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왜 나는 타고나지 못했을까 나는 왜 이렇게 가진 게 없지?' 근데 그런 저의 조금씩 조금씩 생기는 그런 자격지심들이 오히려 저한테 어 그냥 '더 노력해야 돼 그리고 더 집요해야 돼 더 연구하고 더 고민해야 돼. 너무너무 잘 모르겠고 좌절하는 순간들이 찾아와도 항상 생각했던 건 그래도 연기가 하고 싶다였던 거 같다. 놓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것, 노력이 부족해서 제가 그래서 못해서 후회하고 싶진 않았다. 설령 제가 못하더라도 내 노력이 부족해서 그거는 저한테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엄마도 우리 지연이가 매일매일 그렇게 울고 집에 와도 '맞아 지연이는 한 번도 엄마 나 그만두고 싶어'라고 얘기하지 않았어라고 하시더라"고 그만 울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지연은 "되게 다양한 색깔이 있는 배우구나, 이런 옷도 어울리고 이런 옷도 어울리는 배우구나, 그리고 정말 작은 것도 하나하나 하나부터 열까지 정말 노력하는 배우구나, 정말 연기를 사랑하는 배우구나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작품으로 또 다른 역할로 항상 해왔듯이 노력하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하며 뉴스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