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진짜가' 백진희, 남자친구 외도 후 혼전임신…인생 최대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진짜가 나타났다!’의 배우 백진희가 주말극으로 컴백해 좌충우돌 캐릭터의 폭풍 시련을 그려내고 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극본 조정주, 연출 한준서, 제작 빅토리콘텐츠)에서는 배 속 아기 ‘진짜’를 둘러싼 미혼모와 비혼남의 가짜 계약 로맨스 이야기 시작에 시동을 걸면서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 모았다.

백진희는 인터넷 강의 계의 슈퍼 루키이자 국어영역 전문 강사 오연두 역으로 완벽 몰입,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 연기와 상황에 맞는 명품 표현력으로 극을 이끌었다.

또한 백진희는 1회 방송에서 오연두 캐릭터와 완벽 빙의돼 많은 호평을 받았다. 오연두는 김준하(정의제)의 외도를 알게 된 뒤에는 분노와 배신감에 빠지는가 하면, 김준하와 헤어진 뒤 힘듦에도 불구, 아무렇지 않은 듯한 행동을 보였다. 이런 오연두에게 “누가 너더러 센척하래?”라는 엄마 강봉님(김혜옥)의 말에 오연두는 울컥한 감정을 솔직하게 토해내며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오연두는 장세진(차주영)과 김준하의 키스 장면을 목격, 충격에 빠져 결국 정신까지 잃었다. 공태경(안재현)의 도움으로 응급실로 향한 그녀는 자신과 김준하 사이에서 혼전임신 사실을 알게 되었고, 백진희는 마를 새 없는 눈물과 시련에 휩싸인 캐릭터를 솔직 담백하게 표현하며 짙은 여운을 남겼다.

2회에서 백진희는 혼전임신 사실로 혼란스러운 오연두 캐릭터의 감정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공감 또한 자아냈다. 자신에게 차가운 말을 내뱉는 김준하에게 뺨을 때리는 등 격분한 감정을 표출해내며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처럼 백진희는 매 상황마다 캐릭터의 감정을 실감 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다채로운 감정과 흡수력 강한 연기력을 지닌 백진희가 앞으로 오연두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 나갈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 ‘현실’과 ‘공감’ 가득한 이야기로 극을 사로잡고 있는 백진희의 모습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 5분에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