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최대 7800억 장전'토론토 진심이다…오타니 놓쳐도 소토가 플랜B, '사이영 3위'류현진 바라기도 매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최대 6억 달러(7800억 원)까지 치솟을 수 있는 오타니 쇼헤이 쟁탈전이다. 이제 최종 결정만 남겨두고 있다. 오타니 FA 이적 사가는 서서히 엔딩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이 레이스에 참전해 있다. 만약 오타니를 놓치더라도 또 다른 슈퍼스타를 영입할 준비를 마쳤다.

투타겸업으로 모두 리그 최정상급 성적을 찍을 수 있고 또 부가적인 마케팅 수입까지 천문학적으로 가져다 줄 수 있는 오타니다. 이 오타니 쟁탈전의 최선두에 있는 팀은 LA 다저스다. 대부분의 매체가 이미 오타니 영입을 위해 사전 준비 작업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ESPN’의 칼럼니스트 버스터 올니는 “LA 다저스가 오타니에게 가장 적합한 팀이라고 본다. 다저스는 페이롤(팀 연봉 총액)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그에게 많은 돈을 줄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무키 베츠, 프레디 프리먼 등 MVP 듀오가 팀을 이끌고 있고 언제나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팀이다. 오타니가 내건 조건인 ‘우승 경쟁이 가능한 팀’에 딱 들어맞는 팀이기도 하다.

‘스포츠넷 캐나다’의 벤 니콜슨-스미스 기자도 ‘오타니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모두가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다저스가 영입전에서 선두에 서 있다고 보고 있다. 시카고 컵스와 토론토 블로제이스, LA 에인절스도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다.

오타니의 행선지 결정은 오는 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7일까지 열리는 윈터미팅 기간 내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일단 오타니는 윈터미팅이 열리는 테네시주 내쉬빌이 아닌 LA에서 최종 후보 구단들과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타니의 결정은 임박했다는 게 중론이다.

예상 몸값은 5억 달러를 상회하는 6억 달러까지 치솟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ESPN’은 ‘ 한 소식통에 의하면 오타니가 최소 5억 5000만 달러(7145억 원)에 이르는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믿는다’라면서 ‘또 다른 관계자는 6억 달러 이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어떤 팀과 계약을 하든지 북미스포츠 최고액인 마이크 트라웃의 4억2650만 달러(5542억 원)를 경신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트라웃은 지난 2019년 시즌을 앞두고 에인절스와 12년 4억2650만 달러에 사인한 바 있다.

다저스가 최선두에 있고 원 소속팀인 에인절스, 컵스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까지. 모두 오타니 영입전에서 꾸준히 거론되던 빅마켓 구단이었다. 그런데 토론토 블루제이스까지 오타니 레이스에서 생존했다. 토론토도 오타니 영입을 위해 진심을 다하고 있다는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OSEN

OSEN DB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넷’은 ‘토론토 구단 관계자들은 오타니에 대한 언급을 계속 하지 않고 있는 반면, 다른 팀들은 토론토가 오타니 영입 후보팀에 있다고 말한다’라고 설명했다. 토론토가 생존하는 과정에서 텍사스 레인저스, 뉴욕 메츠, 보스턴 레드삭스는 모두 영입전에서 손을 뗐다.

토론토아 오타니 레이스에 참전했다는 것은 최대 6억 달러에 달하는 몸값을 감당하겠다는 의미다. 화끈하게 쏘겟다는 의미다. 오타니를 영입하면 토론토 구단에 역사적인 순간이 될 수 있다. ‘스포츠넷’은 ‘오타니의 결정은 야구계에 엄청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토론토가 오타니를 영입하지 못하더라도 토론토는 재빠르게 플랜B로 선회할 각오를 하고 있다. 플랜B도 슈퍼스터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트레이드 매물로 나온 후안 소토다. 2024시즌을 끝으로 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는 소토는 2022시즌 워싱턴에서 샌디에이고로 트레이드 됐다. 워싱턴에서 15년 4억4000만 달러(5715억 원)의 초대형 계약을 제시했지만 이를 거절했고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었다.

1년 반 동안 샌디에이고에서 활약했고 샌디에이고가 장기계약을 노렸지만 이제는 씀씀이를 줄여야 하는 상황이 됐다. 샌디에이고는 소토를 트레이드 매물로 내놓았다. 트레이드 대상은 뉴욕 양키스가 가장 유력하게 꼽혔지만 협상이 성사되지는 않았다.

그런데 토론토도 소토를 노린다. 오타니 레이스에서 떨어지면 곧바로 소토 트레이드에 가담할 가능성이 높다고 현지는 보고 있다. 북미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소식통들은 토론토는 소토 트레이드 논의를 하고 있는 구단이라고 전하고 있다. 오타니를 영입하지 못하면 소토가 토론토에 이상적인 선수가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샌디에이고가 소토를 대가로 얻고 싶은 것은 선발 투수들이다. 올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은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고 선발과 불펜으로 스윙맨 역할을 했던 닉 마르티네스는 옵트아웃을 사용한 뒤 시장에 나와 신시내티 레즈와 2년 26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떠났다. 또 다른 선발 자원인 마이클 와카, 세스 루고 역시도 샌디에이고 잔류 가능성이 희박하다. 마무리 조쉬 헤이더도 팀을 떠나는 게 기정사실이다.

OSEN

OSEN DB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과 불펜 가리지 않고 즉시전력급 유망주를 소토의 반대급부로 원한다. ‘디애슬레틱’은 ‘샌디에이고 구단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에 의하면 소토를 매물로 메이저리거 직전의 선수나 메이저리그 데뷔가 임박한 유망주들을 다수 원하고 있다. 투수들이 충분히 재능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마이너리그 하위 단계의 유망주들도 받아들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소토 트레이드의 선두주자로 꼽혔던 양키스에서 언급된 투수 매물은 클라크 슈미트와 마이클 킹. 27세의 슈미트는 올해 33경기(32선발) 159이닝 9승9패 평균자책점 4.64의 성적을 기록했다. 올해 메이저리그 4년차다. 메이저리그 5년차에 28세인 마이클 킹은 올해 49경기(9선발) 104⅔이닝 4승8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2.75를 기록했다. 커리어 대부분을 불펜 투수로 뛰었지만 시즌 막판 선발로 나선 8경기에서 3승5패 평균자책점 1.88로 가능성을 보여줬다.

토론토도 샌디에이고가 원하는 투수 매물들을 준비할 수 있다. 토론토 마이너 레벨 최고 유망주인 리키 타이더만, 올해 20경기 36⅓이닝 평균자책점 1.73의 성적을 남겼던 보우덴 프랜시스, 여기에 ‘류현진 바라기’에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3위까지 올랐던 알렉 마노아까지 트레이드 매물로 등장할 수 있다.

‘디애슬레틱’은 ‘샌디에이고는 토론토에 타이더만과 프랜시스, 마노아 등 한 명 이상의 투수를 포함하는 선수 패키지를 요구할 것이다’라면서 ‘토론토는 소토에게 한 시즌 3000만 달러 이상 지불하고 FA로 잃을 수 있다고 우려할 것이지만 승리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갖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노아는 지난해 31경기 196⅔이닝 16승7패 평균자책점 2.24의 성적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순위 3위에 자리했다. 그러나 올해 19경기 3승9패 평균자책점 5.87로 몰락했다. 부진으로 6월 한 차례 마이너리그로 내려갔고 다시 콜업됐지만 8월 두 번째 강등 이후에는 콜업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구단은 마노아의 부진 원인을 찾기 위해 신체검사도 진행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마찰이 발생했다. 토론토는 여전히 마노아의 몸 상태를 불신하고 있고 신뢰도 이전만큼 깊지 않다. 하지만 고점이 명확했던 만큼 반등한다면 대박 영입이 될 수 있다.

‘MLB트레이드루머스’는 ‘토론토는 마노아를 트레이드할 것이다’라면서 ‘건강하다면 빠르게 컨디션을 회복할 수 있다. 마노아의 부진은 한 시즌에 불과하다. 트레이드가 마노아를 다시 정상 궤도로 올려놓을 수 있다’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노아의 부진 이유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모험을 감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오타니를 제외하면 현재 타자 가운데 가장 가치가 높은 선수가 소토일 것이다. 최대 7800억 원까지 준비할 각오가 되어 있다면 소토 영입, 그리고 장기계약을 못 할 이유도 없다. 토론토의 강팀을 향한 의지는 진심이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