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QWER, 기획력+음악 통했다…호성적 속 뜨거운 상승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최애 밴드' QWER(큐더블유이알)이 데뷔곡으로 끝없는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QWER(쵸단, 마젠타, 히나, 시연)은 지난 10월 싱글 1집 'Harmony from Discord'(하모니 프롬 디스코드)로 데뷔한 가운데, 타이틀곡 'Discord'(디스코드)가 뜨거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곡은 지난 1일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멜론 TOP100에 진입한 뒤, 최고 순위 61위를 찍었다. 지금까지도 차트인을 유지하며 막강한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또한, 'Discord'는 최근 유튜브 뮤직이 발표한 한국 인기곡 TOP100 차트에서 8위(집계기간 11월 24일~30일)를 기록했다. 발매 1주 차에 동일 차트 88위로 차트인한 뒤 7주간 꾸준히 순위가 상승, 무려 80계단 오른 10위권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QWER은 뮤직 퍼블리셔 프리즘필터(PRISMFILTER)와 뉴미디어 콘텐츠 스튜디오 3Y코퍼레이션의 타마고 프로덕션이 공동 제작한 그룹이다. 인기 크리에이터 쵸단과 마젠타, 410만 틱톡커 히나, 일본 아이돌 NMB48 출신 시연으로 구성됐으며, 유튜브 콘텐츠 '최애의 아이들'을 통해 결성됐다. 신선한 기획력이 돋보인다는 호평 속에 해당 콘텐츠는 6500만 뷰를 돌파했다.

이렇듯 QWER은 멤버 구성부터 데뷔 과정까지 차별화된 '뉴미디어 아이돌'이다. 이들은 숏폼 플랫폼에서도 뜨거운 화제성을 자랑하고 있는 가운데, 'Discord'는 틱톡 챌린지 누적 조회수 2000만 뷰를 돌파했고, 국내 유튜브 주간 SHORTS(쇼츠) 인기곡 차트(집계기간 11월 24일~30일)에서도 14위를 차지했다. QWER은 비비지, 하이키, 라이즈 등 선배 아티스트들과 댄스 챌린지를 진행한 것은 물론, 그룹의 특성을 적극 활용해 국내 인기 크리에이터들과도 폭넓게 협업하며 이목을 끄는 데 성공했다.

청량함과 발랄함을 겸비한 밴드 음악 또한 QWER만의 강점으로 작용했다. 메인 프로듀서 이동혁을 필두로 프리즘필터 사단이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 트렌디한 감각을 녹여낸 웰메이드 음악으로 호성적을 이끌었다. 여기에 드럼 전공자 쵸단과 아이돌 경력직 시연의 탄탄한 실력이 뒷받침되며 최고의 시너지를 이뤘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