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신지아, 日시마다에 밀려 2년 연속 은메달…그래도 김연아 이후 18년 만에 JGF 연속 입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2023~24t 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2년 연속 입상한 신지아(왼쪽). 가운데는 금메달을 딴 일본의 시마다 마오, 오른쪽은 동메달을 목에 건 일본의 우에조노 레나.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피겨의 ‘새 요정’ 신지아(영동중)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여왕’ 김연아 이후 18년 만에 2년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지아는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3~24 ISU 피겨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18점과 예술점수(PCS) 63.49점을 합쳐 131.67점(2위)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69.08점(1위)까지 합쳐 총점 200.75점을 획득한 신지아는 일본의 시마다 마오(총점 206.33점)에 5.58점 차로 밀려 역전 우승을 허용했다. 시마다는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75.12점, PCS 62.94점으로 138.06점(1위), 쇼트프로그램에서는 68.27점(2위)을 받았다.

신지아는 지난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이어 2년 연속 은메달을 따냈다. 또 한국 선수로는 김연아(2004~05시즌 은메달·2005~06시즌 금메달) 이후 처음으로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2년 연속 메달을 따내는 기쁨을 누렸다. 시마다는 2년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1~7차 그랑프리 시리즈 성적 상위 6명만 출전하는 왕중왕 대회다. 신지아는 이번 시즌 2개의 금메달(2·5차 대회)과 1개의 은메달(그랑프리 파이널)을 따내는 성과를 냈다. 신지아와 함께 출전한 김유성(평촌중·190.48점)과 권민솔(목동중·183.06점)은 각각 4위와 6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에서 모두 시마다에 뒤졌던 신지아는 올해 쇼트에서 0.81점 앞서며 금메달의 꿈을 부풀렸다. 신지아는 이날 프리스케이팅 예술점수에서 앞섰으나 점프 난이도에서 시마다에 밀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시마다는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과 쿼드러플 토루프(공중 4회전)를 앞세워 더블 악셀과 3회전 점프로 맞선 신지아를 추월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