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정형돈, 불안장애 후 방송복귀 회상 "비상구에 혼자 있었다"('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코미디언 정형돈이 방송 복귀 출연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최홍만이 출연해 대인기피증이 생긴 것을 토로했다.

이날 최홍만은 "사람들 시선이 불편해서 지금 제주도에서 홀로 운동하면서 5년간 은둔 생활을 하고 있다"며 "마스크가 없으면 불안하다. 사람 만나기도 싫고, 한 번도 벗은 적이 없다. 운동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방송과 시합도 제안이 왔는데, 결국에는 안 하게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정형돈은 "아까 (최홍만이) 식사하면서 마스크 살짝 올렸는데, 그 장면 보고 되게 놀랐다. 제가 가끔 등산할 때 저런다"며 "사람 없을 땐 마스크를 내리고 있다가, 사람이 오면 마스크를 올린다. 그리고 고개를 숙이면서 걷고, 다시 지나가면 마스크를 내린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형돈은 과거 불안장애로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무한도전'에서 하차한 뒤, 8개월 만에 복귀했을 때를 회상했다.

그는 "복귀 전날부터 잠을 이룰 수가 없더라. 너무 떨리고 긴장됐다"며 "복귀하는 날 대기실에도 못 있었다. 비상구에 혼자 있었다. 녹화 들어가기 전까지 혼자 앉아있다가 녹화 들어갈게요 하면 그때 나와서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방송을 했다"고 고백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