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23연패 충격' 페퍼저축은행, 이번엔 후배 괴롭힘 의혹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배구 최다인 23연패 지는게 습관이 된 페퍼저축은행에 또다른 악재가 겹쳤습니다.

선수단 내에서 괴롭힘 논란이 불거진 건데요.

지난해 같은 팀 베테랑 선수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선수 2명이 팀을 이탈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결국 오늘(23일) 가해 선수와 피해 선수가 배구연맹 상벌위에 직접 출석해 소명했지만 결론은 나지 않았습니다.

좀 더 사실관계를 파악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건데요.

이번 시즌 야심찬 영입으로 '봄배구'도 바라봤던 페퍼지만 이제는 풀어야 할 숙제만 쌓여가는 모습입니다.

오선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