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엔하이픈 제이크 "오빠야가 억수로 사랑한데이"…팬 향한 고백에 뜨거운 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민경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엔하이픈(ENHYPEN)의 멤버들이 사투리로 팬을 향한 사랑을 표현해 팬의 마음을 녹였다.

엔하이픈(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은 23일 서울 송파구 KSPO DOME에서 'ENHYPEN WORLD TOUR 'FATE PLUS' IN SEOUL'(이하 'FATE PLUS')의 추가 공연을 진행했다.

공연 중간 무대에서 멘트를 이어가던 희승, 제이, 제이크가 어색한 사투리로 팬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희승은 "저희가 사투리를 통해 감정을 표현하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한다"며 팬들을 향해 "사랑한데이!"라고 외쳤다. 이어진 "눈물 나게 사랑한당께!"라는 제이의 전라도식 사랑 고백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제이크는 "이번엔 경상도 사투리로 가보겠다"며 "엔진(팬덤명), 오빠야가 억수로 사랑한데이!"라고 말해 팬들을 설레게 했다.

공연 초반 멤버들은 그리웠던 한국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이크는 팬들에게 "(우리가) 얼마나 보고 싶었느냐"고 말을 건넸다. 그의 말에 집중하는 엔진에게 "별로 안 보고 싶었나"라며 너스레를 떨자 팬들의 함성이 이어졌다. 그는 "저는 여러분들이 너무 보고 싶어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정원은 "제이가 컨디션이 좋지 않다. 엔진 여러분이 보고 싶어 찾아왔다고 한다"며 제이의 컨디션 난조를 언급했다.

엔하이픈의 팬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정원이 EXO의 'Sing For You'를 커버하는 깜짝 무대를 선보인 것. 무대에 앞서 그는 "엔진은 다 아는 노래일 거다. 다 같이 불러달라"며 떼창을 유도했다. 곧 정원은 희승, 니키와 함께 무대 앞에 걸터앉아 잔잔한 기타 반주에 맞춰 노래를 시작했다. 정원의 목소리는 반주를 뚫고 선명히 들렸고, 그의 열창에 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무대를 마치고 정원은 "친누나가 EXO의 팬인 건 엔젤들은 다 알 것"이라며 "어릴 적부터 많이 들었던 곡"이라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팬들과의 거리를 좁히고자 객석에서 무대를 진행하기도 했다. 제이크, 제이, 성훈 그리고 선우는 돌연 2층 좌석 가운데 모습을 드러냈다. 제이의 기타반주로 시작한 'TFW(That Feeling When)' 무대가 진행됐다. 간주가 진행되는 동안 멤버들은 팬들 한 명 한 명을 눈에 담듯 바라봐 팬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엔하이픈은 지난 6개월 동안 미국과 일본, 필리핀 등 13개 도시에서 21차례에 걸쳐 'FATE' 월드투어 공연을 펼쳤다. 이들은 이번 서울 앙코르 공연을 마지막으로 'FATE'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이민경 텐아시아 기자 2min_ro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