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언제 1군 올라오나’ 국대 사이드암, 땅볼-땅볼-2루타-뜬공…3경기째 무실점 ‘밸런스 회복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LG 투수 정우영 /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투수 정우영이 퓨처스리그 3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정우영은 12일 이천 LG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SSG 랜더스 2군과의 경기에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정우영은 6-0으로 앞선 4회초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박대온을 1스트라이크에서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최민창은 1볼 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유격수 땅볼로 2아웃을 잡았다.

2사 후 김민식에게 3볼 1스트라이크에서 우측 오른쪽 2루타를 허용했다. 카운트가 몰리면서 카운트를 잡으려다 장타를 허용. 퓨처스리그 3경기째 첫 안타를 맞았다.

2사 2루에서 김정민 상대로 2볼 2스트라이크에서 7구째 중견수 뜬공으로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정우영은 2군에서 3경기 등판해 3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점점 투구 밸런스를 끌어올리고, 슬라이드 스텝도 단축시키는 투구 폼에 익숙해진 다음에 1군에 올라올 예정이다.

1군 복귀 시기는 정우영 스스로 결정한다. 염경엽 감독은 "정우영은 내가 올릴 수 없다. 1군 복귀 시점은 선수 본인이 직접 결정한다"고 말했다. 스스로 만족할 만한 밸런스, 구위가 됐을 때 올라오도록 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