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MLB 메이저리그

[이정후 게임노트] '쳤다하면 100마일 강타' 이정후, 4G 연속 안타에 MLB 데뷔 첫 도루로 득점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이틀 쉬고 돌아온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4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갔다. 안타는 하나 뿐이었지만 시속 100마일 넘는 빠른 타구를 계속해서 만들어내면서 꾸준한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이정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샌프란시스코가 1-2로 패한 가운데 이정후는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 하나를 기록하고 데뷔 첫 도루도 성공했다. 5타수 1안타 1도루. 8일 샌디에이고전부터 4경기 연속 안타다.

시즌 성적은 타율 0.250과 OPS 0.632다. 타율과 OPS 모두 조금 떨어졌다. 12일까지 이정후는 타율 0.255, OPS 0.655를 기록하고 있었다.

#13일 샌프란시스코 선발 라인업

이정후(중견수)-라몬테 웨이드 주니어(1루수)-호르헤 솔레어(지명타자)-마이클 콘포토(좌익수)-맷 채프먼(3루수)-타이로 에스트라다(2루수)-마이크 야스트렘스키(우익수)-패트릭 베일리(포수)-닉 아메드(유격수), 선발투수 키튼 윙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데뷔 후 13번째 경기다. 이정후는 데뷔전에서 데뷔 첫 안타를 터트리고, 세 경기 만에 첫 홈런까지 쳤다. 6경기 연속 출루로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하는 듯했는데 3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하면서 타율이 0.200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8일부터 10일까지 3경기에서는 2루타 1개 포함 12타수 5안타, 타율 0.417로 다시 상승세를 탔다. 11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는 결장했고, 12일 이동일까지 이틀을 푹 쉬고 13일 다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1일 경기에서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를 포함한 주전 3명을 빼고도 워싱턴을 7-1로 꺾었다. 주전 포수 패트릭 베일리도 11일 휴식을 취했다. 웨이드 주니어는 대타로 한 타석에 나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탬파베이 선발 라인업

얀디 디아스(1루수)-랜디 아로사레나(좌익수)-리치 팔라시오스(우익수)-아이삭 파레데스(3루수)-해롤드 라미레스(지명타자)-아메드 로사리오(2루수)-호세 카바예로(유격수)-호세 시리(중견수)-벤 로트베트(포수), 선발투수 제이콥 와그스팩

와그스팩은 커터와 포심 패스트볼, 커브, 체인지업을 구사하는 선수다. 포심의 평균 구속은 올해 시속 93.6마일(약 150.6㎞). 2019년과 2020년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었고 2022년과 2023년 2년 동안 오릭스 버팔로즈에서 일본 프로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올해는 탬파베이에서 3경기 모두 구원투수로 등판해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9.00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선발 등판은 2019년 9월 26일 볼티모어전 6이닝 무실점 이후 처음이다.

▶ 쳤다하면 100마일, 4G 연속 안타 작렬

1회 첫 타석에서 빠른 카운트에 적극적으로 타격했고 좋은 타구가 나왔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초구가 볼이 된 뒤 2구째가 스트라이크존 높은 곳으로 들어오자 이정후의 방망이가 시원하게 돌았다. 타구는 맞는 순간부터 강한 타구라는 것을 확신할 만큼 빠르게 날아갔다. 스탯캐스트 측정 결과 시속 104.2마일(167.7㎞)가 나왔다. 기대타율은 0.520, 그러나 방향이 중견수 정면이었다.

이정후의 두 번째 타석이 돌아오기 전 샌프란시스코가 먼저 실점했다. 윈이 라미레스와 로사리오, 카바예로에게 3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만루에 몰렸다. 시리와 로트베트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디아스까지 볼카운트 1-2까지 몰아붙였지만 이번에는 볼넷이 나오면서 밀어내기로 점수를 빼앗겼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는 아로사레나를 2루수 땅볼로 잡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후는 3회 선두타자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이번에는 볼카운트 2-1 유리한 상황에서 좌전안타를 날렸다. 와그스팩의 포심 패스트볼이 바깥쪽 높은 코스로 들어왔는데 이 공을 밀어서 유격수 옆으로 빠져나가는 좌전안타를 만들었다. 타구 속도는 이번에도 시속 100.1마일(161.1㎞)로 빨랐다. 이렇게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안타를 치고 나간 이정후는 웨이드 주니어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시도해 성공했다. 로트베트의 2루 송구가 뒤로 빠지면서 2루를 지나 3루까지 들어갈 수 있었다. 이후 포수 패스트볼 때 홈을 밟았다. 이정후의 도루 시도가 아니었다면 점수가 나오지 않을 수도 있었다.

5회에는 왼손투수 개럿 클레빈저를 상대했다. 이정후는 무사 1루 기회에서 병살타에 그쳤다. 밀어친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병살타를 막기 위해 1루까지 전력질주해봤지만 간발의 차로 아웃됐다. 샌프란스코도 자체 검토 결과 아웃을 확인하고 챌린지를 신청하지 않았다.

이정후는 7회 또다른 왼손투수 콜린 포셰와 7구까지 가는 치열한 승부를 벌인 끝에 파울팁 삼진을 당했다. 파울만 4개를 치면서 잘 싸웠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9회초에는 2사 3루 기회가 이정후 앞에 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피트 페어뱅크스를 상대로 좌익수 뜬공을 쳤고 경기는 샌프란시스코의 패배로 막을 내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