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프로축구 K리그

해외파 차출 악재 속 황선홍 감독 "K리그 선수들이 보여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UAE전 앞두고 기자회견…"죽음의 조, 첫 경기에 모든 걸 쏟아야"

연합뉴스

훈련 지켜보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트랜스미터스타디움 훈련장에서 2024 파리 올림픽 최종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훈련 중인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4.4.13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도전하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은 해외파 차출 난항 속 'K리거'들이 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UAE와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아랍에미리트(UAE)와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받는다. 황선홍호가 이 목표를 달성하면 한국 축구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10회 연속 진출의 대업을 이룬다.

AFC에 따르면 황 감독은 15일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우리 조는 모든 팀이 강하다. 죽음의 조라는 걸 인정한다"며 "첫 경기가 중요하다. 모든 걸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선홍호는 UAE, 일본, 중국과 B조로 묶였다.

황 감독은 "우리는 모든 경기를 팀으로서 움직일 거다. 대회 기간 내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회 직전까지 황 감독은 해외파 차출 난항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황 감독은 애초 해외파 선수로 김민우(뒤셀도르프), 양현준(셀틱), 정상빈(미네소타), 김지수(브렌트퍼드), 배준호(스토크시티)를 호출했는데, 공격수 양현준·수비수 김지수·미드필더 배준호는 소속팀의 차출 반대로 합류가 불발됐다.

연합뉴스

훈련 지켜보는 황선홍 감독
(서울=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트랜스미터스타디움 훈련장에서 2024 파리 올림픽 최종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의 황선홍 감독이 훈련 중인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4.4.13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와 관련, 황 감독은 "대회 전 유럽으로 가서 차출 문제로 협상했으나 (선수들이) 아쉽게도 팀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감독으로서 답답하고 아쉽지만 여러 가지 계획이 있다. 문제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별리그를 통해 선수들이 하나의 팀, 조직적인 팀이 되길 바란다. K리그에서 뛰는 우리 선수들이 대회 전 기간에 장점과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UAE의 사령탑은 우루과이 출신 마르셀로 브롤리 감독이다. 지난해 우루과이 U-20 대표팀을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승을 일궜다.

브롤리 감독은 "우리는 강팀 한국과 만난다"며 "내가 우루과이에 있을 때 한국과 붙어봤다. 그 팀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3월 임시 사령탑 자격으로 우루과이 A대표팀을 이끌고 한국을 찾았다.

브롤리 감독의 우루과이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이 지휘한 우리나라와 친선전을 치러 2-1로 이겼다.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