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女 주심 밀친 전남 김용환, 출장정지 5경기+제재금 500만 원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전남 김용환.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중 주심을 밀친 김용환(전남 드래곤즈)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제6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전남 드래곤즈 김용환과 경남FC 구단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남 김용환에게는 출장정지 5경기와 제재금 500만 ​원이 부과됐다. 김용환은 지난 1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안산과 경기 중 상대 선수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충돌을 막으려는 박세진 주심을 밀쳤다.

특히 여성 주심이었기에 논란이 더 확산됐다. 여기에 김용환은 경기 종료 후 상대 선수의 멱살을 잡는 등 유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상벌위원회는 "심판에 대한 존중은 K리그 질서 유지 및 건전한 문화 조성에 필수적이다"라면서 "심판의 권위를 부정하고 심판에 대해 유형력을 행사하는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점을 고려해 위와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경남 구단에게는 제재금 500만 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지난 13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충북청주와 경기 종료 후 경남 구단 임직원이 대기심석 인근으로 내려와 심판 판정에 대한 욕설 및 난폭한 불만 표시를 하는 등 심판의 권위를 부정하는 행위를 한 사안에 관한 결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