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프로골프 KLPGA

박민지, 장하나 제치고 KLPGA 통산 상금 1위…6년 만의 역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티샷하는 박민지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주=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박민지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상금 1위에 올랐다.

박민지는 26일 경기도 여주 페럼 클럽(파72)에서 열린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9억원)을 공동 3위(5언더파 211타)로 마쳤다.

상금 4천612만5천원을 받은 박민지는 통산 상금 57억9천778만3천448원을 기록, 이 부문 종전 1위 장하나(57억7천49만2천684원)를 제쳤다.

장하나가 통산 상금 1위 자리에서 내려온 것은 2018년 4월 29일 이후 2천219일 만이다.

박민지는 2021년, 2022년 내리 6승씩 따내며 한 시즌 획득 상금 1위(15억2천137만4천313원), 2위(14억7천792만1천143원) 기록을 차례로 작성했다.

작년엔 2승을 보태 통산 18승을 쌓은 가운데 상금 6억5천여만원을 벌어들여 장하나를 바짝 추격했다.

올 시즌엔 이 대회를 포함해 6개 대회에서 1억816만8천40원을 모았다.

박민지는 이날 대회를 마치고 "목표로 삼았던 기록은 아니라 크게 의미를 두진 않았지만, 이 기록 제일 상단에 내 이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bing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