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문선민 멀티골에도…날아간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축구 전북의 신임 사령탑 김두현 감독이 문선민의 멀티골에도 불구하고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첫 승 사냥에 또 실패했습니다.

김두현 감독 부임 후 2연패를 당한 전북은 초반부터 인천을 몰아붙였습니다.

문선민이 전반 8분 만에 가볍게 선제골을 뽑아낸 데 이어 후반 25분에는 안현범의 패스를 받아 다시 한번 골문 구석을 찌르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하지만 막판 인천의 대포알 슈팅 두 방에 다잡은 승리를 놓쳤습니다.

후반 31분 김도혁에게 한 방, 후반 45분 김성민에게 또 한 방을 얻어맞고 2대 2로 비겼습니다.

전영민 기자 ymin@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