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조현아, '목요일 밤' 폐지에 결국 눈물…수지도 "수고했어" 위로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어반자카파 멤버이자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진행자 조현아가 눈물로 '조현아의 목요일 밤'과 안녕을 고했다.

조현아는 지난 20일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영상을 게재함과 동시에 돌연 인스타그램에 채널 종영 사실을 알렸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은 지난 1월 시작돼 64만 구독자를 보유한 '술방 인터뷰' 채널이다. 그간 매주 목요일 밤마다 조현아는 배우 수지, 송민호, 배우 신혜선, 그룹 에스파 윈터, 그룹 (여자)아이들 미연, 가수 송가인 등 국내 유명 연예인과 함께 유쾌한 입담을 뽐내왔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종영 소식은 충격을 안겼다. 조현아는 인스타그램 게시글에서 "'조현아의 목요일 밤'은 오늘(20일) 트와이스 나연 편을 마지막으로 인사드린다"라며 "1년 6개월 동안 '조현아의 목요일 밤'을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과 함께 웃고 울었던 모든 순간들을 소중히 간직하겠다"라고 밝혔다.

'조현아의 목요일 밤' 중단 이유에 대해 조현아는 "아쉽게도 유튜브 채널과의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많은 분이 지키려 애썼지만, 현실적인 문제로 인해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곧이어 조현아는 "함께 나눈 수많은 눈물과 여러분이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이 시간들은 저에게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거다. 저는 누군가의 웃음이 되고, 대신 울어 줄 수 있는 사람이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과거에는 스스로를 미워한 적도 있었지만, '조목밤'(조현아의 목요일 밤)을 하는 동안에는 한 번도 제가 미운 적이 없었다"라며 그간의 방송을 돌이켰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이제 잠시 멈춰야 할 때가 됐다. 오랜 친구와의 이별보다 더 힘든 결정을 내리게 되었지만, 새로운 시작을 위해 잠시 멈추려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현아는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신 제작진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한 좋은 프로그램을 찾아주시고, 소문 내주시고, 응원해 주신 구독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이 시간은 제 인생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시간이고, 대중으로부터 받은 어마어마한 사랑 덕분에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슬퍼하기보다는 앞으로 펼쳐질 저의 미래를 지켜봐 주시면, 더 큰 선물과 행복을 가지고 돌아오겠다"라며 "앞으로도 방송과 어반자카파 활동, 가수 활동을 열심히 이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 어반자카파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앞으로 많은 것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구독과 좋아요, 알람 설정 부탁드린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 가수 겸 배우 수지는 "고생했어"라며 포옹을 나누는 이모티콘을 남겼다. 그룹 티아라 효민은 "조현아의 The dawn of Thursday(더 던 오브 서스데이) 기다려요. 그 밤이 지난 후에 새벽 이야기요"라는 댓글을 써 여운을 남겼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조현아는 지난 20일 공개된 '그룹 트와이스 나연' 편 말미 구독자들에게 직접 인사를 건넸다. 조현아는 나연에게 "'조목밤' 많이 봤었냐. 어떤 프로그램인 거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나연은 "많이 봤다. 제가 원래 긴장을 많이 하고 부담을 되게 느끼는데 '조목밤'은 편할 거 같았다. 저는 편히 언니랑 얘기하고. 이런 언니가 부럽다. 누구를 만나도, 누구를 앉혀놔도 방송이 되지 않나. 지금 여기 있으면서도 신기하고, 그래서 이 프로그램이 잘 되는구나 싶다"라고 답해 감동을 자아냈다.

나연의 답변에 눈물을 글썽이던 조현아는 "사실 오늘이 '조목밤' 마지막이다. 그래서 그게 궁금했다. 사람들한테 1년 반이라는 시간이 어떤 시간이었을까, 그런 게 궁금해서 물어봤다"라고 터놓았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연은 "저는 '조목밤' 보면서 언니에 대해 더 깊게 알았다고 생각한다. 너무 당연한 것이겠지만. 그랬기 때문에 언니가 노래 잘하는 가수 이미지 외에도 대중에게 편하게 다가가는 이미지도 생긴 거 같다. 언니 인생의 수많은 커리어에 가장 임팩트 있고 진한 커리어가 아닐까 싶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조현아는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을 함께해서 좋았다. 우리 스태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조목밤'은, 이 일을 하면서 내 보람이었다"며 "정말 마음은 너무 아쉽지만, 다시 가수로 다시 돌아가면서, 그래도 나는 사람들한테 항상 목요일에 찾아오는 천사가 되고 싶다. 더 발전한 사람으로, 좋은 이야기로 그렇게 다시 만나는 날을 기약하면서 마지막 인사를 외치겠다. 그동안 너무너무 감사했고 앞으로도 목요일마다 절 생각해 주시길 바라면서 외치겠다. Everyday is Thursday!"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마지막 인사를 마친 뒤 영상에는 지금까지의 출연진들이 등장하며 '2023년 1월 첫 방송. 여러분과 함께였기에 울고 웃었던 78번의 목요일. 여러분 곁에 늘 '목요일의 천사'로 남길 바라며 지금까지 시청해 주신 여러분 감사드린다'라는 제작진의 자막이 흘렀다.

이민경 텐아시아 기자 2min_ro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