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올림픽 출전' 김주형, PGA 네번째 우승 시동…8언더파 단독선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완벽샷'

연합뉴스

그린을 살피는 김주형.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네 번째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김주형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하이랜즈(파70)에서 열린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2천만달러)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2타를 때렸다.

리키 파울러를 비롯해 악사이 바티아, 커트 기타야마, 윌 잴러토리스(이상 미국)까지 4명의 공동 2위를 2타차로 따돌린 김주형은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주형은 작년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제패 이후 약 8개월 만에 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김주형은 지난 17일 끝난 US오픈에서 공동 26위에 오르면서 한국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 1위를 지켜 오는 8월 1일부터 시작하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 골프에 태극 마크를 달고 출전할 자격을 얻어냈다.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자축이라도 하듯 김주형은 이날 보기 하나 없이 버디만 8개를 뽑아내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단 두 번만 그린을 놓치는 정교한 샷을 뽐낸 김주형은 16번 버디 기회에서 절반을 버디로 연결할 만큼 퍼팅이 빼어났다.

특히 17, 18번 홀 연속 버디로 2라운드를 앞두고 퍼팅 감각을 더 끌어올려 기대를 높였다.

22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김주형은 "대회 때는 피자를 안 먹지만 생일이라서 피자를 잔뜩 먹었다. 사실은 스코티(셰플러)와 생일 파티를 미리 하고 왔다"고 밝혔다.

세계랭킹 1위 셰플러(미국)도 김주형과 생일이 같다. 6살 차이 둘은 친형제처럼 가깝다.

김주형은 "멋진 하루였다. 좋은 퍼팅으로 마무리 지었다"고 말했다.

8주 연속 대회에 출전하는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김주형은 "아직은 21세"라고 농담한 뒤 "젊어서 유리하다.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나 준비가 되어 있다. 8주 연속 출전이라도 컨디션은 좋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셰플러는 5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6위에 포진, 강력한 우승 후보임을 입증했다.

셰플러는 "지난주 US오픈 때보다 스윙이 더 낫다. 티샷이 까다로운 코스에서 티샷을 잘 쳤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3위 잰더 쇼플리(미국)도 5언더파 65타를 적어내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다.

임성재는 3언더파 67타를 쳐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33위에 머물렀다.

김주형과 함께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안병훈은 7번 홀까지 경기를 치르다 몸이 아파 기권했다.

kho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