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버닝썬' 숨길 것 있었나…'그알', 故구하라 금고 도둑 추적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고(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2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구하라의 금고를 훔쳐간 CCTV 속 범인의 정체를 추적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최근 '버닝썬 게이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는데, 이 다큐멘터리에서는 구하라가 재조명됐다. 구하라가 피의자들과 고위 경찰의 연루 의혹을 파헤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는 사실이 공개됐기 때문.

구하라는 2019년 11월 24일 28살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솔로로 음반을 내고 일본에서 활동하던 중 잠시 귀국했던 그는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런데 그의 장례식을 진행한 지 약 두 달이 지난 후 뜻밖의 사건이 발생했다.

유족들은 2020년 1월 11일, 망자의 다음 생이 정해진다는 49재를 치렀다. 오빠 구호인 씨는 이틀 뒤인 1월 13일 밤 유품 일부를 정리해 동생이 살던 청담동 집을 비웠고, 이후 2층 옷방 안쪽에 있던 동생의 개인금고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증언한다. 동생의 다른 귀중품들은 그대로 있었는데, 평소 옛 휴대전화를 보관해두던 금고만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구 씨는 "어떻게 사람이 그럴 수가 있나"라며 "고인의 집인데 고인 물건을 그렇게 훔쳐간다는 것 자체가 용납이 안 돼서"라고 분통을 터뜨린다. 범인은 이웃 건물의 담장 쪽을 서성이다 마당에 나타나 대담하게 현관문 쪽으로 걸어간 뒤 CCTV에서 사라졌다.

CCTV 속 범인은 현관문에 다가선 뒤 도어록을 조작하는 모습을 보인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비밀번호를 누르려고 시도한다는 자체가 기존에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지 않나"라며 "도둑이 비밀번호를 누른다는 게 말이 안 된다"라고 의문을 제기한다.

단순한 빈집털이 절도범이 아닌 면식범의 소행이 의심됐는데,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CCTV 화면도 흐릿해 결국 범인을 잡지 못한 상태. CCTV 역시 2개의 짧은 영상만 확보된 관계로, 침입 및 도주 경로가 정확히 어디인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세간의 의혹처럼 범인이 '버닝썬 사태'와 연관된 인물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또한 범인의 침입 및 도주 경로를 3D 시뮬레이션 및 재연실험을 통해 분석하고, 적외선 CCTV의 색상화 작업과 첨단 AI 기법으로 몽타주를 복원해 범인을 추적할 예정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