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배우 박동빈, 유년기 시절 성추행 당해…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죽을 때까지 잊히지 않을 것 같다”

“내 아이가 혹시라도 그러면 안 되잖나”

“역겨움과 복수심으로 가득차…”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침 드라마 ‘주스 아저씨’로 잘 알려진 배우 박동빈이 자신의 유년기 시절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죽을 때까지 잊히지 않을 것 같다”라며 분노했다.

박동빈은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 A 상담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나와 어린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일상 영상에서 미래에 대해 미리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오은영 박사가 그 이유를 찾는 과정에서 성추행 관련 얘기를 꺼내놨다.

그는 "이게 그게 영향이 있는지 (모르겠다). 누구하고도 얘기해 본 적 없다. 끝까지 평생 안고 가려고 했다. (방송을 위한) 검사지에 '무슨 일을 해서라도 잊고 싶은 일이 있다면' 이라고 했을 때 공란으로 둘까 하다가 아주 어렸을 때 추행을 (당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그땐 그게 추행인지 몰랐다. 가해자는 교련복을 입었으니 고등학생이었을 거고 난 6~7살 때로 기억한다. 성에 눈을 떴을 때 그게 추행이란 걸 알았다. 그걸 알게 됐을 때 가끔 머릿속에 역겨움과 복수심이 많았다“라며 ”굉장히 오래 전 얘기다. 하지만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이 일이 제 삶에 힘든 부분이 있을 때 영향이 있는 건가라는 생각이 든다. 단순한 건 아니더라"고 말했다.

"그 시기엔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정신도 아니었고 한편으로 되게 창피하기도 했다"며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닌데 왜 나한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심지어 와이프도 부모님도 모르는 사실이다. 사실 얘기를 하고 싶었다. 왜냐하면 아이가 생기니까 내 아이가 혹시라도 그러면 안 되잖나.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지금이라도 얘기하고 싶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지금 생각해도 그 창고가 너무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죽을 때까지 잊히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사실 이런 일은 잊혀지지 않는 일이고 마음 안의 비중을 차지하는 일이다. 그래서 가해하는 건 중한 범죄로 다루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망 정도가 아니고 과격한 단어를 쓰자면 죽이고 싶을 정도였다. 힘을 키워야겠다'는 그 생각 뿐이었다. 최근에도 그게 영상으로 떠오른다. 어린 시절 피부가 어땠을 텐데 그게 느껴질 정도로 생생하다. 너무 안고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