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신기루, 야구 시구하다가 바지 지퍼가… “안에 팬티가 아니다”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그우먼 신기루가 시구하다 바지 지퍼가 열린 사연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TV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신기루는 야구 경기 관람을 위해 야구장을 찾았다가 지난해 8월 SSG 랜더스 시구자로 나섰던 일화를 떠올렸다.

당시 야구복 바지까지 맞춰 입었다는 신기루의 시구 장면 사진을 살펴 보면 지퍼가 활짝 열린 걸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기루는 “안에 팬티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MC 송은이가 “팬티여야지, 팬티가 아니면 어떡하냐”고 이야기하자 신기루는 “속바지가 있었다”고 말했다.

신기루는 “당시 이거 보고 걱정했다. 기사에 '노출'이라고 난리가 나면 어쩌지 했다. 그런데 기사 하나도 안 났더라”며 “열린 거에 대해서 아무도 얘기가 없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지퍼가) 중간도 아니고 끝까지 다 내려갔네”고 덧붙였다.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