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9273 1082019061953209273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단독] 오종혁 "교통사고 구호 조치, 별일 아닌데 쑥스럽네요"(인터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클릭비 출신 배우 오종혁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다친 운전자를 구호했다.

1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0분께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서울 한남대교 북단에서 남단으로 가던 중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종혁은 현장을 지나가던 중 차를 세우고 사고 차량으로 접근해 A씨가 의식을 잃지 않도록 말을 걸며 곁을 지켰다. 현장의 또 다른 누군가가 119에 신고했고,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인 0.121%이나왔으며 이 사고로 목과 다리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종혁의 교통사고 구호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오종혁은 19일 엑스포츠뉴스에 "마침 지나가던 길에 보게 됐는데, 처음에는 두 차가 사고난 줄 알았다. 이미 정리된 상황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사고가 크게 났는지 보러 갔는데 사람이 있었다. 뒤에 있던 분은 (119에) 신고하고 있었고 운전자 옆에는 아무도 없어 상태를 봤다. 운전석은 없어지다시피할 정도로 심하게 훼손됐고 운전자는 밖으로 노출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의사가 아니라 부상에 대해 판단할 순 없지만 운전자가 눈을 감고 뒤로 넘어가길래 '구급차가 올 때까지만 주무시지 말아라'고 말을 걸었다. 이후 의식이 있는 상태로 구급차에 탔다"고 덧붙였다.

훈훈한 미담으로 화제가 된 가운데 오종혁은 "미화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쑥스러워했다.

"평소 누군가를 도울 일이 있으면 돕지만 어제는 그냥 마침 현장을 지나가고 있었을 뿐이다. 운전자를 구출했다거나 위급 상황에 조치를 취한 게 아니라 그냥 지나가다가 보고 오지랖을 떤 거다. 별일이 아닌데 알려져 창피하고 부담스럽다. 쑥스럽고 민망할 정도다"라며 겸손해했다.

오종혁은 1999년 데뷔한 클릭비의 메인보컬 출신이다. 2008년 뮤지컬 '온에어'로 본격적인 배우 생활을 시작, '쓰릴미', '프라이드', '명성황후', '홀연했던 사나이', '그날들', '함익', '킬미 나우', '노트르담 드 파리' 등의 무대에 오르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현재는 21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신과 함께_이승편'에 출연, 활약을 이어간다.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