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67386 0962019111456267386 05 0507001 6.0.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97048000 1573704074000

일본 기자가 바라본 프리미어12 흥행 부진 이유는[프리미어12]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야구대표팀의 양현종이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의 경기에서 3-0으로 앞선 6회 역투하고있다. 도쿄(일본)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도쿄=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프리미어12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에서 주관하지만 사실상 일본의 입김이 많이 작용하는 대회기도하다. 일본이 야구의 세계화와 일본야구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한 명목으로 WBSC와 손을 잡고 프리미어12를 창설한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초대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일본에서 슈퍼라운드가 열리고, 대회 스폰서가 전부 일본 기업인 것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하지만 이번 대회 흥행은 일본의 바람과 다르게 흘러갔다. 특히 자국 관중 동원력이 기대보다 밑돌고 있다는 분석이다. 타 팀간의 경기는 그렇다쳐도 일본대표팀의 경기에서도 관중 동원력이 떨어지자 일본 매체들은 한결같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치바 현에 위치한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전에서는 1만7819명만 경기장을 메웠고,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전엔 2만7827명을 동원하는 데 그쳤다. 특히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의 경기 때 3만 명 이하의 관중이 입장한 건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이다. 13일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전엔 3만1776명이 입장하며 호조세를 띄었지만 분명 일본이 기대한 관중엔 못미치는 게 사실이다.

스포츠서울

일본 야구대표팀을 응원하는 야구팬들이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객석을 가득 채워 관전하고있다. 호주, 미국전보다 많은 관중이 도쿄돔을 찾았다. 도쿄(일본)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자국 야구에 대한 충성도가 굉장히 높은 일본에서도 흥행이 안되는 이유가 무엇일까. 일본 교도 통신의 고이즈미 사토루 기자에게 프리미어12의 부진 요인을 물었다.

사토루 기자가 꼽은 흥행 부진 이유 중 하나는 비싼 티켓 값이다.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호주의 경기는 타팀 간의 경기보다 티켓값이 두 배 이상 뛰었다. 가장 싼 외야 입석 티켓 가격은 2500엔이었고, 가장 비싼 티켓은 8000엔에 이르렀다. 좌석 구분도 평소보다 더 세분화시켜 그 종류만 무려 25가지나 됐다. 도쿄돔에서 열리는 경기도 마찬가지다. 타팀 간의 경기에서 가장 싼 티켓은 외야자유석(1200엔)이고, 가장 비싼 티켓은 다이아몬드박스(7000엔)다. 하지만 일본 경기는 가장 싼 입석도 1000엔이고 외야지정석은 2800엔이 책정됐다. 가장 비싼 좌석인 다이아몬드박스는 1만6000엔이다. 좌석 구분도 9가지에서 12가지로 늘어났다. 17일 열리는 3·4위 결정전과 결승전은 입석이 1100엔, 외야지정석은 2600엔으로 더 비싸다. 다이아몬드박스도 2만4000엔으로 8000엔이 올라간다.

스포츠서울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가 진행되는 일본 도쿄돔의 전경. 2019.11.13. 도쿄(일본)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사토루 기자는 스타플레이어 부재도 흥행 부진의 원인으로 꼽았다. 이번 대회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반대로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들이 참가하지 못했다. 빅리그에서 일본을 대표해 뛰고 있는 스타 선수들이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또 대회가 일본시리즈 종료 직후 열린 터라 대표팀에 승선했던 일부 에이스 선수들이 부상으로 낙마하면서 관심이 식었다고 사토루 기자는 설명이다.

마케팅 부재도 흥행 부진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과거 일본은 대표팀 경기 때 티켓 값에 일정 요금을 추가하면 대표팀 유니폼을 덤으로 주는 등 야구팬들의 이목을 끌 만한 마케팅을 펼쳤고, 이는 실제로 많은 야구팬을 유입시키는 호재로 작용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엔 야구팬의 관심을 자극할 이렇다 할 마케팅이 보이지 않는다. 일본프로야구(NPB)도 자생력을 키우기 위해 구단별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전체적으로 관중이 증가했다. 하지만 마케팅이 사라진 대표팀에선 반대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