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69372 0582019111456269372 06 0601001 6.0.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99835000 1573713006000 related

[SW이슈] ‘유리 오빠’ 권씨, 정준영·최종훈보다 형량 높은 배경은?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일명 ‘버닝썬사태’에 대한 검찰의 구형이 발표된 가운데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로 알려진 권씨가 가장 무거운 형량을 받아 주목된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가수 정준영에 대해 징역 7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가수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특히 재판에 넘겨진 권씨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이들 모두에게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신상정보 고지는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신상정보가 등재되는 것을 포함해 이들에 대한 전자발찌 착용 여부도 향후 정해질 예정이다.

앞서 권씨는 2006년 12월 지인들에게 대마초 거래를 알선하고 대마초를 3차례 피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일각에선 권씨의 가중 처벌의 이유가 마약투여 혐의가 큰 이유라는 해석이 나온다. 가장 무거운 10년 형을 받은 권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모든 것이 내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깨닫고 죄의 무게를 매일 느낀다. 악한 마음을 품고 강제나 폭력을 동원해 해를 입히려는 마음은 없었다. 약혼자와 우리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 이 자리에서 용서를 빈다”고 했다.

권씨는 정준영, 최종훈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2016년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특수준강간)를 받고 있다. 논란 당시 그는 SNS에 반박 글을 올리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당시 권씨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고 본다”고 부인한 바 있다.

한편, 권씨는 엠넷 예능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무역회사를 운영하는 미스테리 싱어로 출연, 유리의 친오빠임을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또 권씨는 정준영이 출연한 2016년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정준영의 ‘절친’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권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로 예정됐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