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4276 0912019120756754276 05 0506003 6.1.17-RELEASE 91 더팩트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5726824000 1575763746000

[SEA게임]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인도네시아와 우승 '격돌'

글자크기
더팩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이 7일 캄보디아와 SEA게임 준결승전에서 하 득 찐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4-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 60년 만의 우승에 단 한 경기만을 남겨놓게 됐다. 사진은 지난해 스즈키컵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는 박항서 감독./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캄보디아와 준결승전 4-0 승리...'해트트릭' 하 득 찐 득점 공동선두

[더팩트 | 박순규 기자] '박항서 매직'의 효과인가. 패배를 모르는 베트남 축구가 마침내 결승 무대에 올랐다. 60년 만의 우승에 단 한 게임이 남았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A조 2위 캄보디아와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B조 1위답게 한 수 위의 기량을 펼쳐보이며 포워드 하 득 찐의 '해트트릭'과 투톱을 이룬 응우옌 띠엔 링의 선제골을 앞세워 전반에만 3-0으로 앞선 가운데 4-0으로 승리, 대회 6게임 무패 전적(5승1무)으로 결승전에 올랐다.

베트남 U-22대표팀의 쌍두마차 띠엔 링과 하 득 찐은 4골을 합작한 가운데 하 득 찐은 이날 해트트릭으로 대회 8호골을 기록하며 득점왕 레이스 공동 선두로 나섰다. 1959년 원년 대회 이후 무려 60년 만의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베트남은 오는 10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와 대망의 결승전을 치러 통일 베트남의 첫 금메달 영광에 도전하게 된다. 1959년 금메달은 통일 베트남 이전의 남베트남(월남) 시절 획득했다. 특히 결승에서 맞붙게 될 인도네시아는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둔 바 있는 상대여서 더욱 금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B조 1위 베트남에 이어 조 2위로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 인도네시아는 이날 베트남-캄보디아전에 앞서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A조 1위 미얀마와 준결승전에서 90분 정규시간 경기를 2-2로 비긴 뒤 연장 접전 끝에 4-2로 승리하며 결승에 선착했다.

베트남은 이날 대회 첫 선발 투톱을 이룬 응우옌 띠엔 링과 하 득 찐의 연속 골로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전반 초반부터 강한 압박 수비로 거칠게 나선 캄보디아를 상대로 미드필드 싸움을 벌이던 베트남은 전반 19분 오른쪽을 돌파한 하 득 찐의 크로스를 골마우스 왼쪽을 파고 들던 띠엔 링이 수비수 두 명과 골키퍼까지 제자리에 꼼짝없이 서게 만드는 크로스 헤더로 선제골을 낚으며 앞서 나갔다. 베트남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꼽히는 띠엔 링은 대회 6호골을 기록했다.

전반 26분에는 하 득 찐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띠엔 링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하 득 찐은 7분 뒤 상대 수비수와 경합하며 볼을 컨트롤한 뒤 뛰쳐나오는 골키퍼를 보며 오른발로 가볍게 오른쪽 골문을 뚫어 순식간에 점수차를 2-0으로 벌렸다. 하 득 찐은 전반 추가 시간에 또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 44분 스트라이커 띠엔 링이 사타구니 근육통으로 쯔엉 반 따이 꾸이와 교체된 후 3분 만에 쯔엉 반 따이 꾸이의 오른쪽 크로스를 골마우스 정면으로 뛰어들어 다이빙 헤딩슛으로 베트남의 세 번째 골을 낚았다.

하 득 찐은 이날 전반에만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대회 7골을 기록한 데 이어 후반 23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골마우스 왼쪽 모서리로 나서며 가볍게 방향만 바꾸는 슛으로 캄보디아 골문을 갈라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점수차를 4-0으로 벌렸다.

베트남 축구를 우승 문턱까지 끌어올린 박항서 감독은 조별리그에서 강호들을 연달아 격파하며 '박항서 매직'을 유감없이 발휘한 바 있어 더욱 60년 만의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B조 조별리그에서 브루나이(6-0승), 라오스(6-1승), 인도네시아(2-1승), 싱가포르(1-0승)를 상대로 4연승을 달린 뒤 태국과 최종전에서 2-2로 비기며 조 1위로 4강 토너먼트에 올랐다. 특히 베트남은 강적 인도네시아에 선제골을 내준 뒤 2-1로 경기를 뒤집은 데 이어 일본 대표팀 사령탑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지휘하는 라이벌 태국에 전반 초반 골키퍼 실수로 0-2까지 끌려가다 2-2 무승부를 끌어내며 무패행진을 이어가 '박항서 매직'의 힘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실제로 6팀이 겨룬 B조는 5팀의 A조 팀보다 한 경기를 더 치렀으며 A조에 비해 강팀으로 꼽히는 인도네시아 태국 등이 속해 더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지난 7월 일본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니시노 아키라에게 새롭게 지휘봉을 맡긴 태국은 무려 16차례나 SEA게임 정상에 올랐고, 2013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대회 4연패를 노린 팀이었으나 베트남과 최종전을 비기는 바람에 4강에 오르지 못 했다.

박 감독은 2017년 베트남 사령탑에 오른 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우승을 이끌었고, 올해 1월 아시안컵에서는 8강을 달성하며 최근 베트남 축구 사상 최고 대우로 U-23대표팀과 성인대표팀 사령탑을 겸임하는 재계약(2+1년)을 체결했다. 현재의 U-22팀은 U-23으로 연령이 제한된 2020도쿄올림픽 출전을 겨냥한 팀이다.

60년 만의 금메달을 노리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의 결승전은 10일 오후 8시 50분부터 SBS스포츠와 SPOTV를 통해 국내 안방에 생중계 된다.
skp2002@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