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6069 0112019120856756069 05 05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true true true false 1575766030000 1575766088000

봐도봐도 안 질리는'역대급'손흥민 골…"반박불가 월드클래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진영 인턴기자] [손흥민'세기의 골'에 쏟아지는 극찬들…"푸스카스상감이야"]



머니투데이

/사진 =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상적(Sensational)·뛰어남(Stunning)·월드 클래스(World Class)"


손흥민(27)의'세기의 골'에 축구팬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8일(한국 시각)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16라운드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작성한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번리에 5대 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두 계단 뛰어오른 6위(23점)에 올라섰다. 손흥민은 7도움으로 리그 단독 2위를 질주하게 됐다.

손흥민은 경기가 시작된 지 5분 만에 침착한 패스로 해리 케인의 골을 도왔다. 이어 수비수 4명 사이를 뜷고 들어가 날린 왼발 슈팅은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 득점으로 이어졌다. 전반 15분에도 무사 시소코를 향해 골과 다름없는 패스를 건넸으나, 시소코의 슈팅이 안타깝게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추가 도움을 적립하지는 못했다.

이후 손흥민은 전반 30분 얀 베르통헌의 패스를 받아 토트넘의 페널티 박스 바로 앞부터 질주를 시작했다. 7명의 번리 수비수가 '밀착 마크'를 했지만 불이 붙은 손흥민의 질주를 막을 수는 없었다. 손흥민은 약 70m를 질주한 뒤 번리의 골키퍼 닉 포프의 수비를 뜷고 침착하게 마무리 슈팅을 날렸다. 골이 들어가자 토트넘 스타디움의 6만 관중은 일제히 기립박수를 보냈다.

70m를 11초만에 주파한 손흥민의 골은 리그 5호골이자 시즌 10호골이었다. 현지 중계진뿐만 아니라 각계의 축구계 인사들도 일제히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영국축구의 대부'로 불리는 게리 리네커(59)는 "내가 본 골 중에 최고"라고 극찬했다. 동료 해리 케인은 "손흥민의 골이 의심할 여지 없는 오늘의 하이라이트"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은 호나우두(브라질의 축구 전설)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축구팬들은 "70m를 질주해 수비수 7명을 제치고 넣은 토트넘 7번(손흥민)의 골은 푸스카스상 감"이라고 환호했다. 헝가리의 전설적인 공격수 매직 마자르 페렌츠 푸스카스의 이름을 따 붙여진 이 상은 1년간 전 세계에서 나온 골 중 가장 멋진 골을 터뜨린 선수에게 주어진다. 최고 권위의 축구 개인상 FIFA 발롱도르를 시상할 때 같이 수여된다.



오진영 인턴기자 jahiyoun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