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886 0012019120956788886 05 0507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4063000 1575894250000

우승팀보다 많은 주인공 배출…골든글러브는 ‘키움천하’

글자크기

최다 득표 김하성·5번째 수상 박병호·2년 연속 이정후 ‘영예’

샌즈 포함 키움 4명…두산은 린드블럼·페르난데스 2명에 그쳐

경향신문

2019 KBO 골든글러브 수상자들이 9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 열린 시상식에서 각자 받은 황금장갑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NC 박민우(2루수), KT 김강 코치(외야수 로하스 대리 수상), 키움 홍원기 코치(외야수 샌즈 대리 수상), 두산 조쉬 린드블럼(투수), NC 양의지(포수), 두산 배영수(지명타자 페르난데스 대리 수상), 뒷줄 왼쪽부터 SK 박종훈(사랑의 골든글러브), 키움 김하성(유격수), 박병호(1루수), 이정후(외야수), SK 최정(3루수), LG 채은성(페어플레이상).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키움이 골든글러브 시상식장을 ‘키움천하’로 만들며 2019년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보다 2명 더 많은 수상자를 배출하면서 준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키움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박병호, 유격수 김하성, 외야수 이정후와 제리 샌즈 등 4명의 선수가 수상해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황금장갑’을 가져갔다. 2014년 4명의 선수가 골든글러브를 받았던 키움은 5년 만에 다시 최다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김하성은 유효표 347표 가운데 325표(득표율 93.7%)를 획득해 이날 최다 득표 및 최고 득표율을 기록했다. 올 시즌 타율 0.307, 19홈런, 104타점, 112득점, 33도루로 득점 1위, 도루 2위, 타점 공동 2위 등 좋은 성적을 남겼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받은 김하성은 “지난해엔 군사훈련을 받느라 여기 못 왔는데 와서 상을 받으니까 긴장되고 떨린다”며 “야구장에서 맘껏 뛰어놀게 해준 키움 관계자들과 신인 때부터 키워주신 염경엽 감독님, 저를 더 많이 성장시켜주신 장정석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정후도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안타 2위(193개), 타율 4위(0.336)의 성적을 거둔 이정후는 28명의 후보가 경쟁했던 외야수 부문에서 가장 많은 315표(득표율 90.8%)를 얻었다. 이정후는 “코치님들과 3년 동안 고생하신 장정석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부모님 사랑하고, 이 영광을 제 친구 성훈이와 함께하고 싶다”면서 지난달 사고로 사망한 한화 투수 김성훈을 향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211표(득표율 60.8%)를 얻은 샌즈는 미국에 머물고 있어 홍원기 키움 코치가 대리 수상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병호는 240표(득표율 69.2%)를 얻고 다섯 번째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았다. 박병호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이 헌신하는 게 너무 고맙다”면서 “50세까지 야구하기로 했으니 조금만 더 버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황금장갑 4개를 차지했던 두산은 투수 부문에서 조쉬 린드블럼(268표), 지명타자 부문에서 호세 페르난데스(307표)가 수상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린드블럼은 “코칭스태프와 동료들에게 감사드린다. 한국에 있을 때 많은 도움과 지지를 준 가족과 팬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NC 박민우(305표)는 2루수 부문, 양의지(316표)는 포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SK는 3루수 부문에서 최정(271표), KT는 외야수 부문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187표)가 각각 수상하며 체면치레를 했다. LG와 KIA, 삼성, 한화, 롯데는 포지션별 골든글러브 수상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자 외에 후보에 올랐던 다른 선수들은 참석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프로야구 한 해를 결산하는 최고의 시상식 무대에 수상자만 참석한 첫 무대로 기록되게 됐다. 일부 구단 관계자들은 “부문별로 수상자가 너무 확실해 선수들이 대부분 참석하지 않으려고 하더라”고 팀내 분위기를 전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