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832 0912019121156816832 06 0601001 6.0.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90004000 1575990075000 related

강용석, 또 다른 피해여성 추가 폭로 "폭행당해 피떡"

글자크기
더팩트

강용석 변호사가 10일 가수 김건모 관련 또 다른 추가 피해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은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가 9일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 관련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가 사전 예고했던 가수 김건모 관련 또 다른 추가 피해자의 인터뷰를 공개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10일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김건모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또 다른 여성 A씨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사건이 발생 당시인 2007년 강남 테헤란로의 한 유명 유흥주점에서 매니저로 일했다는 이 여성은 김건모의 파트너 여성과 빈 룸에서 언쟁을 벌이던 중 김건모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건모씨가) 시끄럽다면서 욕하고 때렸다. 머리채를 잡고 눕히더니 주먹으로 때렸다. 눈과 코를 많이 맞았고 배도 맞았다. 얼굴을 막아봤는데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 없었다. 맞으면서도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다. 눈 뼈가 아팠고 코피도 흘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인터뷰에서 '바로 경찰서에 갈 생각을 못 했느냐'는 질문에 "피가 나니까 일단 병원에 먼저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우선은 진단서를 끊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경찰에 가면 안 되는 상황이 됐다.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김건모 측이 너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어서 신고할 수 없었다. 소문은 소문대로 다 나서 일 할 데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2007년 1월 10일 새벽 3시 30분에 작성된 응급실 내원 기록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강용석 변호사는 "A씨는 당시의 폭행으로 안와 골절 및 코뼈 골절을 입었다. 쉽게 말해서 얼굴이 피떡이 된 것이고, 실명 위기까지 걱정했다더라"고 전했다.

A씨는 뒤늦게 용기를 내 폭로한 이유에 대해 "돈을 바라는 게 아니다. 앞선 피해 여성 편에 서주고 싶었다. 그 여자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