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68729 0182020012257668729 05 0506002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97229000 1579697285000 오세훈 골대 전반 2001230731

4강도 로테이션, 5명 바꾼 김학범호 ‘원톱 오세훈’ [한국 호주 축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까지 1승만 남은 김학범호가 오세훈(상주)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오세훈은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호주전에서 선발 출격 명령을 받았다.

김학범 축구 U-23 대표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나란히 2골씩 기록한 오세훈과 조규성(안양)을 번갈아 원톱으로 선발 출전시키고 있다.
매일경제

오세훈은 22일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한국-호주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오세훈은 조별리그 중국전 및 우즈베키스탄전, 4강 호주전의 베스트11에 포함됐다. 조규성은 조별리그 이란전과 8강 요르단전에서 선발 출전했다.

경기마다 베스트11을 대폭 바꾸는 김 감독의 ‘로테이션’은 4강 호주전도 예외가 아니었다. 원톱을 비롯해 다섯 자리가 바뀌었다. 수비진을 제외하고 토너먼트를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선수는 김대원(대구)과 원두재(울산)뿐이다.

김대원은 정승원(대구), 엄원상(광주)과 2선에 배치됐으며 원두재와 김동현(성남)이 중원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한다. 포백은 주장 이상민(울산)을 축으로 정태욱(대구), 이유현(전남), 강윤성(제주)으로 구성됐다. 골키퍼 송범근(전북)은 5경기 연속 골문을 지킨다.

이번 대회에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 3장이 걸려있다. 한국이 호주를 꺾을 경우, 최소 2위 자리를 화복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한편, 대회 결승전은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오세훈은 22일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한국-호주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