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6217 0182020012957766217 05 0507003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0277000 1580280612000

전 삼성 투수 엘비라, 멕시코 괴한 총격에 사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투수 출신 나르시소 엘비라(멕시코)가 무장 괴한이 쏜 총을 맞고 향년 53세로 사망했다.

멕시코 ‘골페 폴리티코’는 29일(한국시간) “엘비라가 멕시코 베라크루스 파소 델토로 지역 무장 단체로부터 총격을 받아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고인의 아들도 목숨을 잃었다”라고 보도했다.

멕시칸리그(LMB) 사무국은 공식 SNS에 소속팀 술탄네스 데몬테레이 투수로 활약할 당시 엘비라의 생전 사진을 게재하며 고인을 애도했다.

매일경제

전 삼성 라이온즈 투수 나르시소 엘비라가 멕시코 무장 괴한이 쏜 총을 맞고 향년 53세로 사망했다. 술탄네스 데몬테레이 시절 엘비라. 사진=멕시칸리그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비라는 2002시즌 삼성에 입단하여 KBO리그 22경기에 등판하여 137이닝 13승 6패로 활약했다. 평균자책점 2.50은 정규리그 1위였다.

당시 삼성은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그러나 엘비라는 2003시즌 21⅔이닝 1승 1패 평균자책점 7.06에 그쳐 한국프로야구를 떠났다.

엘비라는 1990시즌 밀워키 브루어스 투수로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했다. 2000~2001년에는 일본프로야구(NPB) 오사카 킨테츠 버팔로즈 소속으로 158⅔이닝 7승 8패 평균자책점 4.79를 기록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