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7269 1192020040959387269 05 05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407334000 1586419903000

코로나19, 축구선수 몸값 '12조원' 증발시켰다

글자크기
코로나19, 축구선수 몸값 '12조원' 증발시켰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축구 선수들의 몸값이 12조원이나 줄었다는 추정치가 나왔습니다.

선수 이적 전문 웹사이트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구단들의 재정 상황이 악화돼 선수 이적 시장이 멈췄다면서 선수들의 이적료 추정치를 낮췄습니다.

세계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파리 생제르맹의 킬리안 음바페 이적료가 2천650억원에서 2천390억원으로 낮아졌고, 역시 파리 생제르맹 소속인 네이마르는 2천120억원에서 1천700억원으로 하향됐습니다.

토트넘 손흥민의 몸값도 1천60억원에서 850억원으로 20% 낮췄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