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13125 0182020041059413125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86271000 1586486305000 popular

에이미 “지난해 SNS 글은 모두 사실, 휘성 사과 원한다”…휘성은 ‘묵묵부답’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미국에 거주 중인 방송인 에이미가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휘성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에이미는 10일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불거졌던 일련의 논란과 휘성이 통화녹취를 공개한 것에 대해 “통화를 하고 있는 동안 대화를 녹취하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내 입장에서 SNS에 올렸던 글들은 일말의 거짓도 없는 진실”이라고 밝혔다.

에이미에 따르면 당시 휘성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이야기, 지인의 죽음 등 자신이 겪었던 힘들었던 이야기를 쏟아냈다. 이에 마음이 약해진 에이미는 휘성을 위로하며 ‘내가 돌려 놓겠다’고 말한 것. 그러나 휘성이 이후 통화녹취를 SNS에 공개하자 자신은 거짓말쟁이 됐다는 게 에이미의 주장이다.

매일경제

에이미가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휘성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DB


에이미는 또 “내가 원하는 것은 단 하나다. 휘성의 진심어린 사과다. 정말 믿었던 친구에게 배신당한 아픔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정말 알 수가 없다”며 “물론 내가 지은 죄가 모두 억울하다는 말은 아니다. 나는 분명 과거에 옳지 않은 선택으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 하지만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당하고 한순간에 거짓말쟁이로 몰린 상처는 다르다고 감히 생각한다. 그도 나처럼 잘못이 있다면 잘못을 인정하고 건강도 되찾고 예전에 순수했던 그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에이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절친했던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 A씨는 내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가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A씨를 휘성이라고 추측했고, 소속사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휘성은 휘성은 에이미와 통화 녹취록을 직접 공개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최근 세 번째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불거지고 여기에 에이미와 녹취록 조작 의혹까지 얹어졌다. 에이미의 이번 인터뷰와 관련해 휘성 측은 묵묵부답인 상태다.

한편 휘성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