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892 0232020052360291892 06 0602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2866000 1590233995000 놀면 뭐하니 유재석 만능캐 치킨 드라이브스루 2005241115 related

'놀면 뭐하니' 유재석, '토토닭' 푸드 트럭 도전...김연경-김선영-하하 인턴(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2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박명수와 드라이브 스루 치킨집을 운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드라이브 스루 치킨집을 위해 인턴 김연경, 정준하와 미팅을 가졌다. 유재석은 멀리서 다가오는 정준하의 모습을 보고 "이 분이 요식업계 인턴이냐"며 웃었다. 정준하가 "왜 이렇게 안반가워하냐"고 투덜거리자, 유재석은 "너무 놀라서 그랬다"며 둘러댔다.


정준하의 뒤를 이어 배구 여신 김연경이 등장하자, 유재석과 정준하는 매우 반가워했다. 유재석이 "연경씨가 여기 왠일이냐"고 하자, 김연경은 "치킨을 워낙 좋아하고 닭으로 만든 요리는 다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코로나로 인해 요즘 쉬고 있다"며, 터키 리그까지 끝나서 "휴가 아닌 휴가"라고 덧붙였다.


서로의 근황을 주고 받은 세 사람은 앞치마를 두르고 주방으로 향했다. 와중에 박명수가 비법 양념을 잔뜩 가지고 들어왔다. 유재석이 박명수에게 "빨리 앞치마 둘러라"고 말하자, 박명수는 "아직까지도 대장노릇이야"라며 불만을 터트렸다. 그러자 유재석이 "대장 노릇이 아니라 대장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시범적으로 만들어 본 치킨에 모두들 "맛있다"며 인정한 후, 유재석은 멤버들과 본격적으로 푸드 트럭 치킨 '토토닭' 영업을 시작한다. 유재석이 "연경씨가 일이 많을 거다"라고 걱정하자, 김연경은 "준비 됐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시아경제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 영업에 앞서 유재석은 직접 차를 몰고 시뮬레이션을 했다. 그런데 김연경이 창 쪽으로 너무 가까이 얼굴을 들이대고 주문을 하자, 유재석은 "너무 무서우니 좀 뒤로 물러나서 주문을 받으라"고 조언한다. 또한 정준하는 포장을 허술하게 해서 유재석의 핀잔을 받는다.


드디어 진짜 영업을 시작하려는 시점에, 김신영의 부캐 둘째이모 김다비도 구원투수로 등장해 김연경과 주문을 받게 됐다.


정준하는 유재석과 부딪히는 것 같으면서도, 한 번 가르쳐주면 바로 습득하는 순발력으로 유재석을 만족시켰다. 이후로도 쏟아지는 주문을 빈틈없이 해내는 모습을 보였다. 김신영 역시 치킨 포장지를 빠르게 조립할 수 있는 방법을 김연경에게 알려주며 감탄을 자아냈다.


영업이 시작되고, 일반보다 만들기 어려운 후라이드-양념 반반 치킨이 불티나듯 팔리기 시작한다. 오는 손님마다 반반 치킨만 원하자, 김신영은 김연경에게 주문 받을 때 반반 치킨 있다는 말을 조그맣게 하라고 전략을 짠다.하지만 그런 전략이 무색하게 오는 손님들은 전부 반반을 시켜 유재석과 직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때 SNS를 보고 찾아왔다는 하하를 "일손이 부족하다"며 즉석 인턴 직원으로 부려먹는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