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0613 0582020081262050613 05 0507002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191931000 1597197433000

’소년가장‘ 류현진,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2승 정조준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류현진(33·토론트 블루제이스)이 시즌 2승째를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에 위치한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 메이저리그(ML) 마이애미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했다.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번째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타선은 6회말 3점을 뽑아내면서 류현진의 2승 요건을 완성했다.

1회초부터 무실점으로 시작했다. 선두타자 조나단 빌라르를 삼진 처리한 류현진은 존 버티를 3루 땅볼로 처리했다. 이후 헤수스 아길라에 볼넷을 내줬지만 코리 디커슨을 2루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2회에는 실점을 내줬다.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다행히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파울 플라이, 루이스 브린슨과 로간 포사이드를 각각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3회에는 유격수 보 비셋의 실책성 수비 때문에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몬테 해리슨을 삼진으로 막은 류현진은 빌라르에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버티의 유격수 앞 땅볼을 비셋이 더듬으면서 1사 1, 2루 실점 위기를 마주했다. 그러나 아길라를 병살타로 처리해내면서 고비를 넘겼다. 4회에는 삼자범퇴로 안정을 되찾았다.

5회에는 선두타자 루이스 브린슨에 볼넷을 내줬다. 2루 도루까지 허용하면서 다시 실점 위기에 놓였는데 로건 포사이드를 루킹 삼진, 몬테 해리슨 역시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조너던 비야는 3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6회 역시 존 버티를 삼진, 아귈라와 디커슨을 각각 3루 땅볼로 처리하면서 퀄리티스타트를 완성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