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3095 1022020102463643095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3498397000 1603498751000

'1AS' 이강인, '키커 논란' 가야와 교체...곧바로 날카로운 프리킥 과시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이강인이 최근 프리킥을 두고 논란이 있었던 호세 가야가 빠진 뒤 프리킥 전담 키커로 나섰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7점으로 13위에 위치했다.

이날 이강인은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가메이로, 게데스가 최전방에 서고 가야, 바스, 솔레르, 무사가 위치했다. 4백은 라투, 디아카비, 파울리스타, 코에이아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엘체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9분 호산이 좌측면에서 안으로 파고 들며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엘체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전반 37분 호산이 상대 패스를 가로챈 뒤 피델에게 공을 내줬고, 피델이 이를 마무리 지었다.

후반 중반 이강인이 모습을 드러냈다. 발렌시아는 후반 23분 게데스, 가야를 빼고 바예호와 이강인을 동시에 투입했다. 이강인의 발 끝이 빛났다. 후반 26분 라투에게 환상적인 스루 패스를 찔러줬고 라투가 이를 마무리했다. 이강인의 리그 3호 도움.

이후 발렌시아는 동점골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득점 직후 바예호가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라인을 넘어가기 직전 상대 수비수가 걷어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엘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 이강인은 특히 중원과 측면을 오가며 팀에 창의성을 불어 넣었다. 이에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1점을 부여하며 활약을 인정했다. 이는 선발 출전한 코레이아에 이어 팀 내 2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이날 발렌시아의 공격진 대부분이 6점 대 평점을 받았다.

특히 경기 도중 흥미로운 장면이 포착됐다. 이강인은 후반 33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날카로운 프리킥을 선보였다. 당초 프리킥을 알리는 휘슬이 불리자 솔레르, 바스가 킥 지점에 모였고 이강인은 한 발 빼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다시 공 쪽으로 향한 이강인은 솔레르와 대화를 나눈 뒤 키커로 나섰다.

이강인은 지난 2라운드 셀타 비고 원정에서 경기 도중 프리킥 키커 자리를 두고 가야와 실랑이를 벌인 바 있다. 당시 이강인은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하려고 했다. 하지만 가야가 나섰고 결국 공은 가야에게 돌아갔다. 이를 두고 스페인 현지 매체에서도 여러 의견이 분분했다.

공교롭게도 '주장' 가야와 충돌했던 그날 이후 이강인은 좀처럼 선발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었다. 리그 개막전부터 2도움을 올리며 올 시즌 기대감을 높였지만 셀타 비고전 직후 우에스카를 상대로는 단 5분 밖에 뛰지 않았고 비야레알과 경기에서는 아예 결장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가야를 대신해 경기장에 들어선 이강인은 번뜩이는 플레이로 발렌시아에 창의성을 불어넣었고 어시스트까지 기록했다. 여기에 프리킥, 코너킥 등 세트피스를 전담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녹슬지 않은 날카로운 킥력을 과시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