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2434 0672020112464352434 06 0601001 6.2.3-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68087000 related

윤지오 사망설 확산…"편하게 쉴 수 있길" vs "인스타그램 해킹"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은 윤지오의 사망설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윤지오의 인스타그램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디 추측성과 악성 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자신을 윤지오 지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댓글을 통해 "이 글은 사실이 아니고 해킹이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지인 B씨는 "윤지오씨가 통화하고 무사한 것도 확인했다"며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 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렇게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고 반드시 처벌받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지오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고,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후 법무부는 윤지오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지명 수배를 했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