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1917 0582020112764451917 05 0506003 6.2.2-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46480000

[SW이슈] 손흥민 휴식, EPL 득점 선두X토트넘 1위 굳히기 신호탄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EPL 득점 1위를 정조준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손흥민(28·토트넘)이 휴식을 취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선두와 소속팀의 리그 1위 굳히기의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비니시우스, 해리 윙크스, 루카스 모우라 등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27) 등 주전 자원들에게 대거 휴식을 주고 챙긴 승점 3이라 더욱 값지다.

이제 토트넘의 시선은 30일에 있을 첼시전으로 향한다. 첼시는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전 소속팀이자 우승 경쟁을 하기 위해 반드시 꺾어야 하는 상대다. 또 런던을 함께 공유하는 더비전이기도 하다. 로테이션이 가동된 이유다. 필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손흥민에겐 꿀맛과 같은 휴식이었다. 부상 여파 이후 약 2개월 만에 쉰 경기 일정이었다. 손흥민은 살인적 일정에 시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2021 시즌이 늦게 개막한 데다 UEL 2차 예선 장거리 원정 등도 겹치면서 체력적인 소모가 컸다. 시즌 중반 햄스트링 부상으로 2경기 연속 결장한 것이 이번 시즌 유일 휴식이었다.

부상으로 쉰 만큼 사실상 쉼표가 없었던 셈. 다행히 모리뉴 감독이 상대적 약체인 데다 안방에서 펼쳐지는 루도고레츠전은 로테이션을 가동했고 약 2개월 만에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볼 수 있었다.

잘 쉰 만큼 개인 커리어와 토트넘의 상승세에 이바지해야 한다. 손흥민은 현재 EPL 득점 선두를 꾀하고 있다. 잉글랜드 신성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에 밀려 현재 득점 2위다. 10골을 넣은 르윈과 1골 차이밖에 나지 않는 만큼 첼시전에서 순위를 뒤집을 가능성이 크다. 지난 시즌 첼시전에서 나왔던 레드 카드 악연도 털어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그렇게 손흥민이 멀티골 이상을 기록한다면 토트넘이 승리를 챙길 가능성도 함께 상승한다. 토트넘이 첼시전에서 승점 3을 추가하면 현재 순위인 리그 1위를 굳힐 수 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