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852 0512020112864468852 05 05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4623000

'15년 만에 복귀' 타이슨 "링 위에서 어떤 일도 벌어질 수 있다"

글자크기

29일 로이 존스 주니어와 자선경기

뉴스1

29일 맞대결을 펼치는 마이크 타이슨(오른쪽)과 로이 존스 주니어.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15년 만에 링에 복귀하는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이 화끈한 경기를 예고했다.

타이슨은 29일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4체급 챔피언 출신' 로이 존스 주니어(51)와 자선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2분 8라운드로 진행된다.

28일 AFP 통신에 따르면 타이슨은 27일 진행된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나는 시작을 알리는 종이 울리면 존스에게 당장 달려갈 것이다. 나와 존스 모두 파이터다. 어떤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경기는 예상과 달리 화끈한 경기를 못 볼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우선 이번 경기에서 두 선수는 12온스 글러브를 착용할 예정이다. 12온스 글러브는 일반적으로 아마추어 복싱대회의 웰터급부터 슈퍼헤비급까지 쓰는 것으로 프로 선수들이 착용하는 10온스보다 더 크고 두툼하다.

앤디 포스터 캘리포니아주 체육위원회 전무이사는 "KO 장면을 볼 수 없을 것이다. 대신 두 선수의 여전한 기량과 복싱 기술 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누구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는 자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 선수 중 한 명의 피부가 찢어지거나 경기 양상이 KO쪽으로 흘러가면 주심은 경기를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타이슨은 "이른 시간에 경기를 마치고 싶다. 이를 위해서는 존스를 공격해야 한다. 존스는 거리를 내주면 매우 위험한 선수"라며 실전처럼 경기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이어 "존스는 내 콤비네이션을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의 내 스피드는 알지 못할 것"이라면서 "그는 내가 어떻게 펀치를 뻗을지 예상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는 서로 상대를 눕히기 원한다"고 화끈한 경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타이슨은 현역 시절 통산 50승2무6패를 기록했다. 특히 50차례 승리 중 44경기를 KO로 이겼고, 이중 24번이 1라운드 KO승이었다. 타이슨은 '핵주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20세에 세계 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획득, 사상 최연소 세계 헤비급 챔피언이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존스는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 헤비급, 헤비급 등 4체급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했다. 지난 1989년부터 2018년까지 선수 생활을 한 존스는 66승(47KO) 9패를 기록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