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34980 1082020120164534980 05 0507002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807397000

'판공비 논란' 선수협 사무총장 "손실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김태현 사무총장의 선수협 판공비 현금 지급 및 법인카드 개인 사용 의혹에 대해 입장을 표했다. 사실상 불명예스럽게 물러나는 모양새다.

1일 한 매체를 통해 김태현 선수협 사무총장이 선수협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 받고, 법인카드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김 총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의 의혹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김태현 사무총장은 "2020년 4월경 법인카드로 제공되던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해달라는 신청한 것은 사실이다. 법인카드 대신 현금 사용이 가능하지 않겠냐는 단순한 생각을 했고, 그 자체가 무지함에서 비롯됐다"고 전했다.

"현금 사용 기간 동안 불필요하게 발생된 세금 부분에 대해서 원상 복구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김 사무총장은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은 없다"면서 "다시 한 번 사용한 부분을 살펴본 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된 비용 발견시 원상 복구를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사무총장은 "나의 무지와 무책임 속에 비롯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철저히 확인 후 발견된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는 책임지고 원상 복구한 후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