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70065 1112021011865570065 05 0506001 6.2.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0945335000

손흥민 EPL 공격P 100개 찍고 리버풀 집으로 초대

글자크기

셰필드전 코너킥으로 선제 골 도움, 5위 토트넘 선두 맨유와 4점 차

FA컵 치른 뒤 29일 리버풀과 EPL 리턴 매치···손, 득점·승리 두 토끼 몰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샤인'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공격 포인트 100개를 채우고 리버풀과 빅 매치를 준비한다.

손흥민은 18일(한국 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끝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5분 코너킥으로 세르주 오리에의 헤딩 선제 골을 도왔다. 올 시즌 EPL 열여덟 번째 공격 포인트(12골 6도움)다. 이 어시스트로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 입단 이후 EPL 통산 공격 포인트 100개(65골 35도움)를 채웠다. 여섯 시즌 동안 100개니까 한 시즌에 평균 16개 이상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는 얘기다. 올 시즌은 이제 절반 쯤 지났을 뿐이라 이 수치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EPL 공격 포인트 100개는 아시아 선수로 최초이자 토트넘 소속 선수로는 일곱 번째 기록이다.

지난 6일 리그컵 브렌트퍼드전 득점 이후 2경기 만에 공격 포인트를 가동한 손흥민은 EPL과 리그컵 등 공식 경기 기록을 모두 더한 올 시즌 성적을 16골 9도움으로 늘렸다.

해리 케인의 추가 골과 탕기 은돔벨레의 먼 거리 로빙 슛 득점으로 3 대 1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리그 4경기 무패(2승 2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33·9승 6무 3패)에 자리했다.

전반 8분 칩 슛이 골대를 맞혀 2경기 연속 골대 불운을 겪은 뒤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돼 나간 손흥민은 후스코어드닷컴 평점 7.8을 받았다. 케인(9.4점), 은돔벨레(8.4점)에 이은 팀 내 세 번째다.

다음 EPL 경기는 토트넘에 1점 앞선 4위 리버풀이 상대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위컴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을 치른 뒤 29일 리버풀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으로 불러들인다. 리그 2위를 달리던 리버풀은 18일 선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노스웨스트 더비'에서 득점 없이 비기면서 4위로 내려앉았다. 승점 37의 맨유가 선두를 지킨 가운데 맨체스터 시티와 레스터 시티는 2·3위다. 승점은 35로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선 맨시티가 2위에 올라있다.

손흥민은 지난달 17일 리버풀 원정에서 '원샷 원킬'로 동점 골을 터뜨린 좋은 기억이 있다. 당시 팀의 1 대 2 패배로 웃지 못했던 손흥민은 디펜딩 챔피언과 '리턴 매치'에서 득점과 팀 승리라는 두 토끼 몰이에 나선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