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315 0252021011965584315 05 0506001 6.2.4-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92800000

K리그에 합류하는 ‘영원한 캡틴’ 박지성

글자크기

최다 우승팀 전북 현대 행정가로

조선일보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자 ‘영원한 캡틴’ 박지성(40)이 프로축구 K리그1(1부) 최다(8회) 우승팀 전북 현대에 행정가로 합류한다.

전북 관계자는 18일 “박지성에게 ‘어드바이저(조언자)’ 역할을 부탁했는데 흔쾌히 받아들였다.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맡을지 최근 조율을 끝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선수 시절 유럽 빅클럽에서 뛰었던 경험과 노하우를 전북 선수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술적 부분과 아울러 전북이 유럽 명문 구단들의 선진 제도를 도입하고 운영하는 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유스시스템을 포함해 구단 운영 전반에 걸쳐 조언하는 역할을 비상근으로 맡을 것”이라며 “이르면 19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지성은 월드컵에 세 차례(2002·2006·2010년) 출전해 2002년 월드컵 4강에 이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끌었다. 2002년 월드컵 이후 일본 교토 퍼플상가에서 네덜란드 PSV 에인트호번(2003~2005년)으로 옮기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2005년 명장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끌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이후 7년간 맹활약하며 전 세계 축구팬에게 이름을 알렸다. 지치지 않고 그라운드 구석구석을 누비던 그를 국내외 팬들은 ‘3개의 폐(Three Lungs)’라고 불렀다.

2014년 은퇴 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 과정을 밟으며 축구 행정가로서 발판을 닦았다. 2017년 11월부터 대한축구협회에서 유소년 축구 정책을 수립·추진하는 유스전략본부장(비상근)을 맡았으나 1년여 만에 사임했다. 박지성은 명지대 시절 곧바로 일본 프로축구 무대로 진출했기 때문에 K리그에서 뛴 적은 없다.

[송원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