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9251 1022021012465699251 05 0506003 6.2.4-RELEASE 102 인터풋볼 48387271 false true false false 1611440824000

[라리가 STAR] '1골 1AS' 아자르, 두 달 만에 득점포 가동...공식 MVP 선정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에당 아자르(29, 레알 마드리드)가 오랜만에 득점을 신고했다. 경기 최우수선수의 몫도 아자르였다.

레알은 2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비토리아에 위치한 멘디소로트사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에서 알라베스에 4-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레알은 승점 40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이날 레알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아자르, 벤제마, 아센시오가 포진했고 모드리치, 카세미루, 크로스가 중원을 구축했다. 4백은 멘디, 바란, 밀리탕, 바스케스가 출전했고 쿠르투아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 초반 레알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카세미루가 헤더로 골문을 열었다. 전반 28분에는 아자르가 바스케스와 우측면에서 원투패스를 주고 받은 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은 골대를 벗어났다.

레알이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41분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아자르가 감각적으로 흘려줬고 이를 벤제마가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추가시간 레알의 3번째 골이 나왔다. 크로스의 환상적인 패스를 받은 아자르가 골망을 흔들었다.

레알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후반 25분 모드리치의 장거리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수비수를 제쳐내고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을 터뜨렸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 없이 레알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공식 경기 최우수선수(King of The Match)의 주인공인 아자르였다. 아자르는 1골 1도움을 터뜨리며 팀의 대승에 기여했다. 특히 지난 11월 말 인터밀란과 유럽 챔피언스리그 경기 이후 두 달 만에 득점포를 신고했다. 아자르는 후반 18분까지 활약한 뒤 비니시우스와 교체됐다.

아자르는 2019-20시즌을 앞두고 1억 파운드(약 1,510억 원)의 이적료로 첼시를 떠나 레알 유니폼을 입었다. 첼시에서 월드클래스 선수로 평가 받았던 아자르는 레알 입단 후 잦은 부상과 과체중 논란으로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먹튀' 논란까지 발생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랜만에 골 맛을 보며 잔여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