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670 0372021030666594670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79809000 related

[어게인TV]'편스토랑' 오윤아, 자폐아 자녀 둔 학부모들과 진솔한 대화.."방송 속 민이 모습 놀랐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편스토랑' 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오윤아가 민이와 관련한 이야기로 감동을 주었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오윤아가 자폐아 자녀를 둔 학부모들과 대화하며 감동을 자아냈다.

이날 오윤아는 '도시락' 주제에 걸맞은 요리를 준비했다.특제 소스로 양념한 등갈비찜을 완성한 후 볶음김치, 매생이 계란말이를 만들어 패널들의 감탄하게 했다.

오윤아는 집에 특별한 손님들을 초대했다. 오윤아는 민이가 현재 자폐 학교에 다니고 있고 집에 방문한 손님들은 학교 친구들 학부모님들이라고 설명했다. 오윤아는 엄마들과 마음을 터놓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오윤아는 LA 공항에서 민이를 잃어버렸던 경험을 꺼냈다. 그는 민이를 잃어버린 사실을 알고 처음에는 식은땀이 나다가 나중에는 주위 시선을 신경 안 쓰고 소리를 치며 민이를 부르며 찾아다녔다고 했다. 더해 싱가포르 여행 갔을 때는 민이를 잃어버릴까 봐 긴장해서 다른 걸 다 잃어버렸다고도 말했다.

학부모들은 "민이가 '편스토랑'에 나왔을 때 민이의 장점만 보여준 게 아니라 단점도 보여줘서 좋았다. 자폐아의 모습을 진솔하게 보여주면서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게 보여줘서"라면서 이러한 결정에 놀랐다고도 했다.

더해 학부모들은 오윤아에게 달린 댓글이 본인을 응원하는 댓글인 것만 같았다고 해 감동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방송 이후 민이를 보고 용기를 냈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도 했다.

이어 오윤아는 "'편스토랑'에 나오기 전 민이가 방송에 나오는 걸 예민하게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 앞에서 내 아들 아프다는 얘기를 계속 해야 하게 되더라. 배우 선배들 만나면 아이가 자폐가 있다는 얘기를 레퍼토리처럼 하다 보니 한번 오픈을 하기는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방송 출연 계기를 밝혔다. 더해 "방송 후 반응이 생각했던 거 보다 호의적이었고 자폐있는 엄마들에게 좋은 말을 많이 들어 감동이었다"는 말을 덧붙였다.

화면을 본 류수영은 민이가 다니는 학교의 홍보대사로서 학생들과 함께 소풍을 갔던 적이 있다고 말하며 "자폐아이들은 똑같다. 낯설 뿐이지 다르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오윤아는 "자폐를 지닌 아이들은 의사 표현이 서툴러서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과격해질 수 있다. 하지만 모르는 사람들은 아이들이 공격한다고 느낄 수 있다. 사회성이 좋아지면 훨씬 좋아질 수 있다"라고 했다. 이에 모든 패널은 자폐를 지닌 사람들이 여러 공간에서 많이 보여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

이러한 오윤아의 이야기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공감을 선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