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 비매너 발길질에 클롭 분노..."이건 퇴장이잖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심판 판정에 의문을 가졌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유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21점으로 리그 2위로 올라섰다.

경기의 결과는 일찌감치 정해졌다. 리버풀은 전반 5분 나비 케이타의 득점을 시작으로 디오고 조타, 모하메드 살라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0-3으로 쉽사리 리드를 잡았다.

논란의 장면은 전반 추가시간에 발생했다.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는 공을 잡고 있던 커티스 존스에게 거칠게 달려들면서 반칙을 범했다. 이때 존스가 넘어졌고, 공이 존스 몸에 붙어있자 호날두는 연이어 발길질을 하면서 비매너성 플레이를 펼쳤다. 호날두의 행동을 해석하기에 따라서 선수 가격으로 퇴장까지도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호날두의 행동을 본 리버풀 선수들을 급하게 달려와 격하게 항의했고, 호날두와 사소한 몸싸움을 벌였다. 일부 선수들이 달려와 정리해주면서 상황은 일단락됐지만 주심은 호날두에게 경고를 꺼내들었다.

경기 후 클롭 감독은 "나도 상황을 목격했다. 그 장면에서는 퇴장이 나왔어야 한다. 나는 호날두가 퇴장 당하는 걸 원하지 않는다. 그래도 내가 보기엔 퇴장이었다. 하지만 퇴장은 나오지 않았다"며 판정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호날두가 그 상황에서 퇴장을 받았다면 리버풀 입장에서는 더욱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 이미 0-3으로 앞서고 있었기 때문에 후반전에는 수적 우위를 이용해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는 것도 가능했다.

호날두 장면 외에도 맨유는 거친 반칙으로 팬들의 눈살을 찌푸렸다. 폴 포그바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는데, 후반 13분 케이타를 향한 양발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케이타가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자 클롭 감독도 머리를 감싸쥐는 장면이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주심은 VAR 판독 후 경고 대신 퇴장을 명령했다. 반칙을 당한 케이타는 결국 곧바로 들것에 실려 나와 교체됐다. 맨유는 경기에서도 지고, 매너에서도 패배하는 최악의 90분을 보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