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스트레이 키즈 리노-필릭스-아이엔, 월드투어 중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리노, 필릭스, 아이엔이 월드투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리노, 필릭스, 아이엔이 3일(이하 한국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월드투어 중인 스트레이 키즈는 일정 시작 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자가키트검사를 진행했다. 이중 리노, 필릭스, 아이엔이 양성 반응을 확인했고, PCR 검사 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JYP는 "스트레이 키즈 멤버 전원은 백신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로 각각 싱글룸을 이용하고 있었다. 현재 리노, 필릭스, 아이엔은 특별한 증상은 없어 미국 내 방역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했다.

다른 멤버들과 스태프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스트레이 키즈는 4일 애틀랜타, 7일 포트워스 공연을 연기하기로 했다. 5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두 번째 월드 투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들은 일본에 이어 미국을 돌고 있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